‘나혼자산다’ 다니엘 헤니, 미국판 요섹남 변신…영화 뺨치는 일상ing

기사입력 2016.12.22 8:11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나 혼자 산다’ 다니엘 헤니가 미국판 ‘요섹남’으로 변신한다.



오는 23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 187회에서는 지난주 방송에 이어 다니엘 헤니의 아메리칸 하우스와 그의 일상이 공개된다.



저녁 시간에 맞춰 누군가에게 전화한 다니엘 헤니는 “난 닭고기랑 아스파라거스 요리를 할 것”이라며 군침 돋는 제안으로 손님을 초대한다. 이어 그가 초대한 깜짝 손님과 더불어 숨겨왔던 그의 ‘요섹미’가 공개됐다고 전해져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그런 가운데 다니엘 헤니가 요리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그릴 앞에 선 그는 우아하고 섹시한 자태로 요리를 하고 있는데, 여기에 걷어붙인 소매 사이로 힘줄선 팔뚝이 더해지고 있어 보는 이들을 감탄케 만들고 있다.



특히 음식을 대접한 다니엘 헤니는 손님에게 자신만의 특급 레시피를 낱낱이 공개하는가 하면, 그의 음식을 맛본 손님으로부터 음식평가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져 그의 완벽한 외모와 달리 ‘사람 냄새’ 나는 요리실력을 엿볼 수 있을지 큰 기대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과연 다니엘 헤니가 초대한 깜짝 손님은 누구일지, ‘요섹남’으로 변신한 그의 저녁파티 현장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