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야성’ 이요원, 진구 운명 쥐고 흔들었다

기사입력 2016.12.26 10:21 PM
‘불야성’ 이요원, 진구 운명 쥐고 흔들었다

[TV리포트 = 박지수 기자] 이요원이 진구의 운명을 쥐고 흔들고 있다. 

2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에선 무삼(이재용)을 움직여 건우(진구)를 흔드는 이경(이요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삼을 만난 이경은 “박건우 씨 문제부터 다시 상의해야겠네요”라며 경영 합의문 무효 동의서를 내밀었다. 병상에 있는 박 회장의 서명을 받아오란 것이 이경의 주문. 

이경은 “회유하든 협박하든 하세요. 지분의 절반을 포기하고 공동 경영권을 손에 넣는다. 박건우 씨라면 영혼이라도 팔아 치울 겁니다”라고 확신했다. 

이에 무삼은 박 회장을 만나 넌지시 “제게 걱정거리가 있다면 건우 그 녀석인데 경험도 있으니 계열서 하나를 맡기려 합니다”라 말했다. 

무삼이 “이게 다 건우를 위한 겁니다”라 거듭 말하면 박 회장은 동의서에 서명을 했다. 

박지수 기자 newsteam@tvreport.co.kr/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