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유연석·양세종·김민재, 훈남들의 대기시간

기사입력 2017.01.05 3:53 PM
‘낭만닥터’ 유연석·양세종·김민재, 훈남들의 대기시간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유연석 양세종 김민재의 훈내 나는 ‘대기 시간’이 공개됐다.

5일 SBS 수목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강은경 극본, 유인식 박수진 연출) 측은 극중 까칠한 수재 의사 강동주 역의 유연석, 거대병원장 아들이자 의사인 도인범 역의 양세종, 돌담병원의 간호사 박은탁 역의 김민재의 촬영장 모습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세트장안 추위를 피하기 위해 점퍼와 목도리로 완전무장한 ‘한파패션’ 유연석의 모습이 담겼다. 양세종은 수술신 촬영을 하다가 쉬는 시간이 되자 선배 배우들과 함께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우직한 간호사로 활약 중인 김민재는 촬영장 한편에 서서 멍한 표정을 짓는 귀여운 면모로 눈길을 끈다.

더욱이 유연석과 양세종은 다이내믹한 리허설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유연석과 양세종은 극중 수술실에서 나온 후 주먹다짐을 벌이는 장면을 앞두고 있던 상황. 촬영 전 미리 마주보고 선 채 리허설을 맞추기 시작했던 두 사람은 보기만 해도 팽팽한 기운이 느껴지는, 실전 같은 리허설로 주변을 숨죽이게 했다. 하지만 대사가 마무리되자마자 이내 참아왔던 폭소를 터트리면서 유쾌한 브로맨스를 뿜어내 현장을 후끈 달궜다.

그런가 하면 유연석과 김민재는 수술실에서 ‘트윈 열정 케미’로 세트장에 훈훈한 열기를 드리웠다. 극중 의사와 간호사로 함께 들어가는 수술 장면이 많았던 두 사람은 촬영을 거듭할수록 물오른 호흡을 보이고 있는 터. 두 사람은 각자 든 대본에 집중하는 것은 물론 수술 도구와 함께 시뮬레이션에 몰두하는 등 고퀄리티 장면에 대한 식을 줄 모르는 열정 시너지로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삼화 네트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