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한지민-한채영-김고은-나나 '스타가 사랑한 블링블링 글리터 룩'

기사입력 2017.01.06 9:39 PM
[ⓣ스타일] 한지민-한채영-김고은-나나 '스타가 사랑한 블링블링 글리터 룩'

[TV리포트 = 문수지 기자] "인어가 물을 떠나서 뭍으로 올라오는 순간 심장은 굳기 시작해. 네 심장이 계속 뛰는 방법은 단 하나, 네가 사랑하는 그 사람이 너를 사랑하는 거야."

매 회 안방극장을 환상의 세계로 초대하는 '푸른바다의 전설'. 전지현의 여신 미모는 아니더라도 드라마 속 인어가 될 수는 없을까? 인어의 비늘을 빼닮은 블링블링한 글리터 룩을 입는다면 반사판이 없어도 블링블링 자체발광하는 미모를 가질 수 있다.

스타들도 사로잡힌 글리터 룩의 매력 속으로 다함께 빠져보자.

►한지민

원조 여신 한지민은 골드 펄이 가득한 블라우스로 파티와 어울리는 스타일을 완성했다. 가죽 스커트와 앵클 부츠로 무게를 잡아주며 자칫 과하게 느껴질 수 있는 패션을 러블리하게 승화시켰다.

한지민 '등장부터 시선집중'

한지민 '러블리 시크 파티룩'

►한채영

영원한 바비인형 한채영은 반짝이는 스팽글 원피스로 미모를 뽐냈다. 톡톡 튀는 컬러와 짧은 길이의 원피스는 한채영 특유의 화려한 외모와 늘씬한 몸매를 더욱 배가시키는 모습이었다.

한채영 '어둠 속에서도 자체발광'

한채영 '미모가 반짝반짝'

►김고은

도깨비 신부로 새로운 매력을 알린 김고은은 벨벳 원피스로 고풍스러운 미모를 자랑했다. 전신에서 빛을 뿜어내는 벨벳 롱 원피스에 액세서리는 최소한으로 줄여 화려하면서도 단아한 모습을 강조했다.

김고은 '조명 켠 듯 한 패션'

김고은 '고풍스러운 벨벳 롱 원피스'

►나나

세계가 인정한 미녀 나나는 언제나 완벽한 패션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블랙 브이넥 티셔츠와 무릎 절개가 눈에 띄는 블랙진을 매치한 후 무심한 듯 걸친 벨벳 셔츠 하나로 포인트를 주며 시크한 스트릿 룩을 완성했다.

나나 '무심한 듯 시크하게'

나나 '원 포인트 글리터 룩'

사진=TV리포트 DB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