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 박형식, 왕의 카리스마란 이런 것

기사입력 2017.01.31 10:10 PM
‘화랑’ 박형식, 왕의 카리스마란 이런 것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박형식이 주군의 위엄을 뽐내고 있다. 

31일 방송된 KBS2 ‘화랑’에서는 밀애 중 화적떼의 습격을 받는 무명(박서준)과 아로(고아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로를 향한 연정과 그리움을 나누던 무명과 아로가 화적떼의 습격을 받았다. 수호(민호)를 비롯한 화랑들이 지원군으로 나서고, 무명은 금세 이들의 의도를 파악했다. 

그런데 그런 화랑들의 앞을 삼맥종(박형식)이 막아섰다. 삼맥종에 따르면 이들 화적떼는 굶주림으로 인해 무기를 든 자들. 삼맥종은 “저들을 해해선 안 돼”라며 화랑들을 만류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