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롱원피스 시대

기사입력 2017.02.01 11:3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미기자] 스커트와 상의가 붙어있는 원피스는 별도로 상하의를 코디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실패확률이 낮은 스타일링이다. 특히 종아리까지 내려오는 롱스커트 원피스는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릴 수 있고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tvN ‘내일 그대와’ 제작발표회에 선 신민아는 카키 컬러의 롱원피스를 선택했다. 볼륨감 있는 소매가 허리를 더 잘록해 보이게 하고 특별히 화려한 디테일이 없음에도 촘촘하게 달린 단추가 장식적인 요소로 포인트를 살렸다. 무릎선까지 단추를 풀어 걸을 때마다 드러나는 각선미로 여성미를 뽐냈다.



영화 ‘싱글라이더’ 제작보고회 무대에 오른 공효진은 심플한 롱원피스를 입었다. 장식이 전혀 없는 단순한 디자인이지만 도톰한 소재에 플라워 패턴의 골드 자수로 광택감을 더해 스타일리시함을 살렸다.



온스타일 웹드라마 ‘루비루비럽’으로 연기자로 변신한 소녀시대 서현은 소녀스러움이 물씬 풍기는화이트 원피스로 사랑스러움을 연출했다. 장미, 튤립 등 다양한 플라워 레이스에 붉은색 꽃 자수로 액센트를 주었다.



김경미 기자 abc@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