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빛의일기’ 엇갈린 박혜수X양세종.. 어쩌나?

기사입력 2017.02.02 10:10 PM
‘사임당 빛의일기’ 엇갈린 박혜수X양세종.. 어쩌나?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윤예주의 개입으로 박혜수가 양세종이 엇갈렸다. 

2일 방송된 SBS ‘사임당 빛의 일기’에선 어린 사임당(박혜수)의 편지를 빼돌리는 휘음당(윤예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겸(양세종)을 짝사랑하는 휘음당의 공작으로 사임당의 편지는 이겸에게 닿지 않은 바다. 

약속장소에서 사임당은 기약 없이 이겸을 기다렸다. 그러나 나타난 이는 휘음당이었다. 예술혼을 공유하며 가까워지는 휘음당과 사임당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