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의인 된 남궁민, 남상미·이준호와 삼각♥ 시작[종합]

기사입력 2017.02.08 11:01 PM
'김과장' 의인 된 남궁민, 남상미·이준호와 삼각♥ 시작[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남궁민이 달라졌다. 나보다는 남을 먼저 생각하게 됐다. 

8일 오후 방송된 KBS2 드라마 '김과장' 5회에서는 점차 의인이 되어가는 성룡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룡(남궁민)은 서안장룡으로부터 뜻밖의 제안을 받게 됐다. 실사팀을 맡아달라는 것. 이유는 간단했다. 

서안장룡 측은 "성룡이 의인이라서 그렇다"며 "자신의 목숨을 바쳐 남을 구하더라. 그런 사람이라면, 자신의 회사에도 공정할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성룡은 대뜸 거절했다. "그럴 그릇이 못 된다"는 게 그 이유. 성룡에게는 큰 그림이 있었다. 성룡은 회사 측에 딜을 제시했다. 동료 와이프의 소송을 취하해주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개인적으로 얽혀있는 장부도 태웠다. 

의로운 일을 했지만, 성룡은 점차 복잡해졌다. "내가 순수하게 남을 도와줄 사람이 아니다"고 의심스러워했다. 성룡은 "의인 소리만 나오면 토가 나온다"고 고통스러워했다. 

그러면서도 착한 일을 멈추지 않았다. 택배 사원들의 고충에 공감한 것. 결국은 싸움까지 동참했다. 그런 그를 하경(남상미)이 챙겼다. 그리고 하경 곁에는 서율(이준호)이 있었다. 복잡한 삼각 로맨스가 마침내 시작됐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KBS2 '김과장'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