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동건의 큰 그림, 지승현이 도왔다

기사입력 2017.02.12 9:09 PM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동건의 큰 그림, 지승현이 도왔다

[TV리포트=오하니 기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결국 지승현이 이동건의 손을 들었다.

12일 방송된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고은숙(박준금)은 이동진(이동건)을 찾아가 사정했다. 그녀는 “회장님을 생각해서라도 미사어패럴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를 들은 이동진은 “대신 조건이 있다”고 입을 뗐다. 그는 “처남을 월계수 양복점 직원으로 보내주세요”라고 입을 뗐다.

그는 “회장님께서 늘 말씀하셨던 양복에 대한 철학과 마인드를 배울 수 있는 게 여기만 한 데가 없다”며 “시간은 좀 걸리겠지만 좀 지나면 제가 미사로 다시 불러들일 게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효상(박은석)은 “절대 매형에게 대표를 넘길 수 없다”고 버텼다. 이에 홍기표(지승현)은 녹음 파일을 들이밀며 “이동진에게 대표 자리 넘기라”고 못 박았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