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어라미풍아’ 변희봉, 친손녀 임지연 정체 알았다 '오열' [종합]

기사입력 2017.02.12 9:53 PM
‘불어라미풍아’ 변희봉, 친손녀 임지연 정체 알았다 '오열' [종합]

[TV리포트=김진아 기자] 변희봉이 친손녀 임지연의 정체를 알게됐다.

12일 MBC ‘불어라미풍아’에선 신애(임수향)가 가짜란 사실을 알고 덕천(변희봉)과 달호(이종원)가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달호는 유전자검사 결과 신애가 덕천의 친손녀가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됐다. 이어 병원에서 깨어난 덕천 역시 이를 미리 알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가만두지 않겠다는 달호에게 덕천은 “지금은 안된다”고 말렸다. 덕천은 “진짜 손녀 찾기전까진 안돼. 그리고 저런 년을 내쫓는 걸로 끝낼 수 있겠니. 죗값을 받도록 해야지. 천륜을 바꾸는 무서운 년. 섣불리 나서다간 진짜 손녀가 다칠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덕천은 청자가 공모한 사실을 알렸고 달호는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몰래 신애가 만난 탈북인이 있는지 조사했고 김미풍과 주영애가 그녀와 연락을 한 사람들이란 것을 알게 됐다.

또한 덕천은 새터민센터에서 미풍과 영애가 대훈을 찾고 있는 영상을 보게 됐다. 덕천은 눈앞에 있던 손녀를 알아보지 못하고 가짜손녀 신애의 모함에 휘둘렸던 것에 오열했다.

그런가운데 미풍 역시 청자가 자신이 아버지를 찾는 것을 방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미풍과 덕천의 상봉이 언제쯤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불어라미풍아’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