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첸 “내 녹음 듣고 만족했던 적 없다” [화보]

기사입력 2017.02.21 8:57 AM
엑소 첸 “내 녹음 듣고 만족했던 적 없다” [화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그룹 엑소 멤버 첸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21일 패션매거진 ‘싱글즈’는 엑소 첸의 매력적인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엑소 첸의 화보는 싱글즈 3월호의 커버로 장식될 예정.

이번 화보 촬영에서 첸은 순수한 눈빛이 매력적인 소년의 모습에서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상남자의 모습까지 완벽하게 보여줬다.

지난해 첸은 유독 다양하고 왕성한 활동을 보여줬다. 엑소 완전체로서 3장의 앨범을 발표했고, 개인적으로는 엑소 첸벡시 활동과 드라마 OST 등을 발표했던 것. 이와 관련해 첸은 “2016년은 가수로서의 욕심을 더 많이 갖게 된 해였다”고 말했다.

이어 “엑소 첸벡시로 활동하면서 더욱 그랬다. ‘Hey, Mama’ 활동이 끝난 직후부터 바로 다음 앨범 이야기를 했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최근 다이나믹듀오와의 콜라보레이션 곡 ‘기다렸다 가’로 음원 차트에 이어 음악 방송에서도 1위를 한 첸은 팀을 넘어 뛰어난 보컬리스트로 인정받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첸은 “내가 녹음한 것을 듣고 만족했던 적이 한 번도 없다. 아직 멀었다”며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첸은 ‘태양의 후예’, ‘괜찮아 사랑이야’,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등 굵직한 드라마의 OST 참여를 통해 OST 신흥 강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첸은 “드라마나 캐릭터보다 노래 자체의 메시지를 더 이해하려고 한다. 내가 연기자가 아니기 때문에 음악적으로 접근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노래를 충실하게 이해하고 부르면 극 중 장면과도 충분히 어우러질 거라고 생각한다.” 며 사랑 받는 OST를 만드는 노하우를 전했다.

한편 더 많은 첸의 화보는 ‘싱글즈’ 3월호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싱글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