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우리갑순이' 의지할 곳 없는 김소은 신세

기사입력 2017.02.25 9:07 PM
[TV줌인] '우리갑순이' 의지할 곳 없는 김소은 신세

[TV리포트=김서희 기자] '우리갑순이' 김소은이 친정과 시댁 모두에서 외면당해 처량한 신세가 됐다.

25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우리갑순이' (문영남 극본, 부성철 연출)에서는 신중년(장용)이 친정에 온 신갑순(김소은)을 혼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중년은 집 나간 신재순(유선)을 찾아헤매다 남기자(이보희)와 마주쳤고, 기자는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참견을 해 중년을 분노케 했다.

중년은 갑순이가 오자 시댁에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지 뭐 하러 재순의 일을 시시콜콜 말하느냐고 혼냈다. 가뜩이나 회사 일이 잘 돌아가지 않아 속상했던 갑순이는 중년의 말에 시무룩해졌다.

집으로 돌아간 갑순, 이번에는 기자에게 혼이 났다. 기자는 각방 쓰는 걸 탓하며 "신랑을 얼마나 우습게 아는 거냐. 돈 좀 번다고 잘난척하냐"고 쏴붙였다.

이에 갑순이는 "내쫓은 게 아니고 갑돌이가 나간 거다. 저도 힘들다. 갑돌이도 집안일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어 왜 자신의 아버지에게 그런 말을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갑순이는 "한집 식구라면서 저 힘들 때 배려해주시면 안 되냐. 갑돌이랑 저 똑같이 일한다. 어머니 자식이어도 이러겠느냐"고 소리를 높였다. 마침 회사에서 돌아온 갑돌이는 갑순이를 불러내 싸늘한 시선으로 바라봤다.

그는 "나한테는 어떻게 해도 상관없어. 근데 엄마한테만은 안 했으면 좋겠어. 딴 건 다 비위 맞춰도 우리 엄마한테 말대꾸하는 거 싫어. 한 번만 더 이러면 가만 있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갑순이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고, 한밤중에 일어나 홀로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홀로서기를 시작한 재순은 똘이(이승우)를 잃어버리는 사고를 당해 '우리갑순이' 이후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서희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우리갑순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