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남궁민, 이준호 치질루머 방해공작 "망해라"[종합]

기사입력 2017.03.02 11:03 PM
'김과장' 남궁민, 이준호 치질루머 방해공작 "망해라"[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김과장' 남궁민이 핵사이다를 날렸다.

2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에서는 서율(준호 분)에게 "엿드세요" 돌직구를 날린 김성룡(남궁민 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룡은 박현도(박영규 분)를 찾아가 TQ그룹 비리가 담긴 비밀장부를 건네며 주범으로 임원들을 지목했다. 이와 함께 연말정산이 제대로 정리되지 않았다며 경리부를 회생시켜달라고 제안했다. 덕분에 해체됐던 경리부는 제자리로 돌아왔다.

김성룡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김성룡은 장유선(이일화 분)의 2억 원을 거절, 동료에게 성과금으로 1000만 원씩 투척했다. 앞서 받았던 1억도 이번 회생안 프로젝트를 위해 고생한 경리부 팀원들과 나눠 갖기로 결정했다.

서율(준호 분)은 이날 TQ 편의점 점장 대상 간담회를 열었다. 하지만 간담회는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 알고보니 김과장의 방해전략 때문. 김과장은 간담회장 로비에서 "이사님이 치질에 걸렸다"고 소리쳤다.

김과장은 서율에게 "어차피 점장님들 협박할 것 아닌가. 나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이사님 망하게 하는 것. 내가 이사님 앞길 제대로 막아드릴게"라고 서늘하게 말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KBS2 '김과장'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