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우결', 세상 특이하고 다정한 최민용♥틈새 개그 장도연

기사입력 2017.03.11 7:55 PM
[TV줌인] '우결', 세상 특이하고 다정한 최민용♥틈새 개그 장도연

[TV리포트=김서희 기자] '우리 결혼했어요' 최민용과 장도연이 섬마을 로맨스로 뜻밖의 설렘을 선사했다. 장도연의 틈새 개그는 덤!

11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최민용과 장도연이 서로의 정체를 모른 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민용은 "바라볼 수만 있어도 좋은 사람이 이상형이다. 그런 생각을 하며 살다 보니 어느덧 41살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상대방이 소띠라는 말에 크게 웃으며 "뱀띠와 소띠가 잘 맞다. 진심 행복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장도연은 "올해 들어서 결혼이 다급해졌다. 남편에 대한 로망은 책이나 TV를 보다가 뭘 물어봤을 때 대답해주는 남자"라고 고백했다.

한껏 차려입고 등대 아래에서 남편을 기다리던 장도연은 상대방이 키가 큰 것을 보고 김영철을 언급했지만 최민용이란 걸 알고는 크게 웃음을 터뜨렸다.

아내가 좋아하는 색 스카프를 매고 한 손에는 장미꽃을 들고 나타난 최민용은 수줍은 미소와 함께 꽃다발을 전했고, 두 사람은 어색함 때문에 괜히 웃음만 지었다.

섬에서 생활하는 것이 로망이었다는 최민용의 말에 장도연은 흔쾌히 수락했다. 최민용은 배 안에서 "미안하다 마흔하나씩 돼서"라고 말했고, 장도연은 "요즘 백세시대다. 반도 안 사신 거다"라고 대꾸해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신혼집에 들어가 두런두런 이야기를 하던 이들. 이야기 도중 장도연은 배 면허, 수렵 면허까지 있다는 최민용의 말에 화들짝 놀랐다. 그는 "실제로 동물을 죽이진 않지만, 생선회는 잘 뜬다"고 덧붙였다.

최민용은 방송 내내 무심한 듯 다정하게 장도연을 챙겼다. 옷을 얇게 입고 온 장도연에게 코트를 벗어주거나 감기에 좋다는 약재를 전날 밤 미리 준비해왔다. 

독특함도 놓치지 않았다. 그는 "적응하기 전까지는 집 밖으로 나가고 싶지 않다"며 은둔을 원했고, 이에 장도연은 "슈퍼에 가자", "집 밖으로 나가게 해달라"고 외쳐 폭소를 안겼다.

다 먹은 과자 봉지를 쪽지 모양으로 접은 두 사람. 우연히 공통점을 발견한 이들은 서로를 바라보며 신기해해, 우결 최초 섬마을 로맨스에 기대를 모았다.

김서희 기자 newsteam@tvreport.co.kr / 사진= '우리 결혼했어요'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