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영, 김우리 ‘인성 폭로’ 반박…“티아라랑 친한 분, 지어내지 마”

기사입력 2017.03.14 10:21 AM
화영, 김우리 ‘인성 폭로’ 반박…“티아라랑 친한 분, 지어내지 마”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걸그룹 티아라 출신 화영이 스타일리스트 김우리에게 일침을 가했다. 

화영은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우리 선생님. 알았으니까 그만 지어내세요. 선생님 때문에 우리 회사 사람들 긴급회의 들어가고. 아침부터 민폐세요.. 정확하게 아시고 방송 나오시지. 어설퍼서 어떡하실라고. 아이고. 나이도 지긋하게 드신 분이”라고 저격 멘트를 남겼다. 

이어 “효민 언니랑 친한 거 아는데요. 없는 이야기 지어내지마세요( 김우리= 티아라 6인조 때 스타일리스트) 일어나서 빵터졌네”라고도 덧붙였다. 티아라와 김우리의 친분샷까지 게재했다.

앞서, 김우리는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했다. 이 프로그램은 ‘2012 티아라 왕따 사건’을 다뤘고, 김우리는 “제가 당시 티아라 스타일리스트였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근황 상 봤을 때 티아라가 돈독하게 다져왔던 터전에 신인 친구가 와서 적응을 못했을 수도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김우리는 “화영이 헤어숍 스태프를 샴푸라고 불렀다. 스태프에게 일파만파 안 좋은 이야기들이 퍼졌었다”고 당시 에피소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