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리폿] 티아라, 제2의 전성기 찾을 마지막 기회

기사입력 2017.03.16 8:26 AM
[뮤직@리폿] 티아라, 제2의 전성기 찾을 마지막 기회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티아라가 해체를 선언했다. 물론 한 번의 완전체 컴백을 남겨둔 채. 그건 곧 티아라가 제2의 전성기를 찾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16일 티아라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는 5월 17일 앨범 발매를 알렸다. 하지만 티아라의 마지막 완전체 앨범이라고 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멤버들이 오는 5월로 계약기간이 만료된다. 이에 따라 이번 컴백이 완전체로서는 마지막 앨범이 된다”고 설명했다.

티아라는 2009년 6인조로 데뷔했다. 올해로 9년차를 맞은 티아라는 걸그룹 중 가장 많은 히트곡을 보유했다고 할 만큼 부와 명예를 누렸다. 2012년 7월 티아라 왕따 사건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랬다.

티아라는 중간 멤버로 아름과 화영이 투입됐다. 기존 멤버들과 두 멤버는 티아라의 몸집을 키우는데 필요했다. 하지만 쉽게 섞이지 못했다. 화영은 최근까지도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티아라에게 상처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티아라는 화영 탓에 현재까지 가해자 이미지를 온전히 떨쳐내지 못했다. 그나마 주변 스태프들과 건강상의 이유로 탈퇴한 아름의 증언 덕분에 5년이 지난 2017년, 티아라의 억울함을 조금이나마 풀어내고 있는 상황.

그런 연유로 티아라는 쉽지 않은 5년을 보냈다. 한국을 기반으로 일본, 그리고 중국에서 활약했던 티아라. 그럼에도 한국에서 화영으로 인한 구설수로 예전 인기를, 이미지를 회복하지 못했다. 멤버마다의 개별 활동에도 힘을 받지 못했다.

그래서일까, 티아라는 소속사 계약 만료와 함께 해체를 준비하고 있다. 완전체 마지막 앨범 발매를 선언한 이상, 멤버들마다 다른 행보를 준비하는 것으로 짐작된다. 그래서 5월 발매될 앨범이 중요하다. 제2의 ‘보핍보핍(Bo Peep Bo Peep)’ 제2의 ‘롤리폴리’, 제2의 ‘러비더비’가 탄생할 지도 모르니까.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