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사십춘기에도 빛나는 동안 외모 [화보]

기사입력 2017.03.17 8:1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권상우의 동안외모가 카메라 앞에서 빛났다.



권상우는 최근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카리스마와 깨발랄한 매력을 동시에 보여주는 반전 콘셉트의 화보를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 속 권상우는 청바지와 흰티를 입고 자연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십춘기에도 여전히 해맑은 청년미를 드러낸 그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오는 4월 5일 첫 방송 되는 KBS2 새 드라마 ‘추리의 여왕’에서 열혈 형사 완승 역으로 시청자와 만날 예정인 권상우. 특히 드라마 설정은 2015년 추리동호회 파워블로거 역으로 출연했던 영화 ‘탐정’과 닮아있다.



이에 대해 권상우는 “영화랑은 반대다. ‘탐정’과 비교하면 최강희가 영화 속 내 역할이고, 나는 성동일 선배가 맡았던 캐릭터와 가까운 느낌”이라며 “현장에서 최강희랑 연기를 해보니까 정말 잘 어울리는 파트너인 것 같다. 최강희라는 배우만이 갖는 캐릭터와 아우라가 있지 않나. 이 드라마가 그런 최강씨의 매력을 아주 잘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옆에서 강희씨가 추리의 여왕이 될 수 있도록 잘 서포트를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부인 손태영의 연기 활동에 대해 권상우는 “와이프가 일하는 건 전적으로 응원한다. 밖에 나가서 연기자로서, 여자로서 일을 하면서 자존감이나 성취감을 느끼는 것도 굉장히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방송 1회는 생방송으로 봤고, 나머진 기사로 접하거나 클립 영상으로 봤다. (와이프가) 제일 예쁘게 나오더라”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내 인생을 생각할 때 어머니가 건강하게 오래 사시는 게 가장 중요한 숙제”라며 “애들 커가는 걸 보면 나도 금방 오십이 될 것 같다. 시간이 날 기다려주지 않으니까 지금 더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것, 그런 생각과 고민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사십춘기 권상우의 화보는 16일 발행한 하이컷 194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하이컷

연예 로이킴 측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 처분…반성한다" [공식입장] [TV리포트=김민지 기자]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가수 로이킴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로이킴의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는 25일 이같이 알리며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실망하셨을 분들과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이어 "로이킴은 조사에 성실히 임했으며 조사 과정에서 지난 2016년경 포털 사이트 블로그 이미지 1건을 핸드폰으로 스크립 캡처해 카카오톡 대화방에 공유한 것이 확인됐다"며 "이 행위가 의도와 상관 없이 음란물 유포죄가 성립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 경솔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로이킴은 깊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끝으로 "로이킴이 속해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은 문제의 대화방과는 다른 별도의 대화방이었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다음은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스톤뮤직 엔터테인먼트 입니다.지난해 4월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는 자사 전속 아티스트 로이킴이, 해당 사건에 대해 최종적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좋지 않은 소식으로 실망하셨을 분들과,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로이킴은 조사에 성실히 임했으며, 조사 과정에서 2016년경 포털 사이트 블로그상의 이미지 1건을 핸드폰으로 스크린 캡쳐하여 카카오톡 대화방에 공유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이 행위가 의도와는 상관 없이, 음란물 유포죄가 성립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여 경솔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로이킴은 깊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습니다.다만 로이킴이 속해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은, 문제의 대화방과는 다른 별도의 대화방이었음을 분명히 말씀 드립니다.앞으로 겸허한 자세로, 모범적인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