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스타일] 도희-리지-윤아-클라라 '봄에는 청바지를 입겠어요~'

기사입력 2017.03.18 8:0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조성진 기자] 일교차가 제법 큰 편인 요즘, 나들이 갈때 어떻게 입고 나갈지 고민이 큰 계절이 돌아왔다.



겨울처럼 입기엔 덥고, 여름처럼 입기엔 추운 환절기엔 단연 청바지 패션에 눈길이 가기 십상이다. (사실 데님 패션은 사계절 입기 딱 좋다) 하지만 봄에는 어떻게 입어야 할지 모르겠다면 지금부터 주목~



★ 도희



작고 아담한 매력에 우아한 모습까지 갖춘 도희. 그녀는 스키니진에 블루 셔츠로 톤을 매치하며 여성미를 발산했다. 또한 하이힐을 선택하며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





도희 '우아한 매력이 넘쳐~'





도희 '청청 패션은 센스있게~'





도희 '키는 작아도 완벽한 비율 자랑~'



★ 리지



다이어트를 통해 물오른 미모를 자랑하고 있는 리지. 자칫 단조로울 수 있는 청청 패션에 꽃무늬 원피스를 레이어드하며 발랄한 매력을 어필했다. 또한 여자도 질투하는 얇은 각선미는 스키니진도 헐렁하게 만들었다.





애프터스쿨 리지 '요즘 미모에 물오른 그녀'





애프터스쿨 리지 '꽃무늬 원피스로 생기있게~'





애프터스쿨 리지 "이렇게 입어보세요~"



★ 윤아



옷 잘 입는 연예인 중 단연 최고인 윤아. 청바지에 티셔츠만 입어도 여신 포스를 풍기는데 여기에 트렌치코트를 걸치며 넘사벽 패션 센스를 뽐냈다.





소녀시대 윤아 '리얼 여신 강림!'





소녀시대 윤아 '코트 입고 여신미 발산'





소녀시대 윤아 '뭘 입어도 예쁘네~'



★ 클라라



파격 패션의 진수를 보여주는 클라라. 멜빵바지에 큰 구멍을 내며 시선 둘 곳 없는 섹시미를 발산했다. 지금은 다소 추워 보이는 패션이지만 햇볕이 가득한 오후에는 시도해 볼 수 있지 않을까?





클라라 "요즘 낮에는 꽤 더워요~"





클라라 '맬빵바지도 섹시하게 소화'





클라라 '한 번 더 시선 가게 되는 데님 패션'



사진 = TV리포트 DB



jinphoto@tvreport.co.kr

연예 ‘불청’ 조진수, 양수경과 듀엣 꿈 이뤘다... 김승진, ‘스잔’으로 떼창성공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조진수와 양수경의 꿈의 콜라보에서 김승진의 ‘스잔’ 무대까지. 1980년대를 달군 청춘스타들의 보이스에 ‘불청’이 환호와 떼창으로 물들었다.2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조진수 김승진 양수경의 청춘 여행기가 공개됐다.식사 후 마당콘서트가 펼쳐진 가운데 조진수가 비장한 얼굴로 무대에 섰다. 이 자리에서 조진수는 “전부터 양수경과 같이 노래를 부르면 얼마나 좋을까 계속 생각했다. 오늘 그걸 이루게 된 것 같다”며 양수경에 손을 내밀었다. 양수경은 이에 흔쾌히 응했다.이어 두 남녀는 ‘당신은 어디 있나요’를 노래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을 뽐냈다. 양수경의 감성 보이스에 조진수의 미성이 더해지면 기대 이상의 콜라보 무대가 완성됐다. 양수경은 원키로 노래를 소화한 조진수에 “정말 잘했다”며 칭찬을 보냈다. 청춘들도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다.김승진은 화려한 무대 의상을 차려 입고 등장해 ‘원조 오빠’의 카리스마를 뽐냈다. 히트곡 ‘스잔’에서 ‘유리창에 그린 안녕’까지, 그 시절 감성이 가득한 김승진의 무대에 청춘들은 환호했다. 특히나 이재영은 “정말 행복해 보인다”며 웃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연예 ‘도시어부’ 이하늘 “고기 못 잡은 이틀이 지옥, 공황장애 왔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DJ DOC 이하늘이 감성돔 리벤지에 도전한다.오는 23일 방송되는 채널 A ‘도시어부2’에선 가거도에서의 감성돔 대전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지난 방송에서 이하늘은 20년 경력의 ‘낚시부심’을 드러내나 감성돔 ‘꽝’을 기록하며 자존심에 큰 스크래치를 입은 바.이날 이하늘은 “눈물 날 뻔 했다. 고기 못 잡은 이틀은 정말 지옥이었다. 더 이상 갈 데가 없다”며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했다고. 뿐만 아니라 “공황장애가 왔다. 낚시도 못하지 매너도 꽝이지, ‘도시어부’에서 사람 보내는 것”이라며 제작진에 대한 원망의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그러면서도 그는 “이게 낚시니까 완성시킬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감성돔 낚시에 도전하는 절치부심의 마음을 드러냈다는 후문.이하늘의 강한 의지에 하늘도 감동했는지 낚시가 시작되자마자 입질을 받으며 전과는 다른 기운을 드러냈다고.여기에 이전과는 다른 묵직한 입질이 찾아오면 이하늘은 “생명돔이다!”라고 외치며 미소가 만개한 표정으로 춤사위를 펼쳤다고 해 과연 어떤 결과를 보였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된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도시어부2’ 제공
연예 '블랙독' 서현진·유민규, 정교사는 없었다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서현진과 유민규 중 아무도 정교사가 되지 못했다. 21일 방송한 tvN 드라마 '블랙독'에서는 고하늘과 지해원이 모두 학교를 떠나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치고 정교사 시험이 펼쳐졌다. 기간제 교사로 근무 중인 고하늘(서현진 분), 지해원(유민규 분), 장희수(안상은 분)간의 경쟁이었다. 쉽지 않은 싸움이었다. 장희수는 모두가 알고 있듯, 낙하산이기 때문. 학교의 실세인 행정실장의 조카로, 다른 선생과 만나 사전에 문제까지 확보했다. 그럼에도 고하늘과 지해원은 어려운 1차 시험에 합격했다. 2차 시험을 앞두고 있는 상황. 2차 시험은 시범 강의였다. 선배 교사들 앞에서 강의를 하고, 점수를 받아야 하는 것. 고하늘과 지해원은 원점으로 돌아간 셈이었다.드디어 마지막 수업. 고하늘은 "왜 교사가 되고 싶냐"는 물음에, "아이들이 예쁘다. 아이들이 예뻐서 집에 가서도 막 생각나고 그런다. 그래서 학교에 있는 것 같다"고 담담히 말했다. 지해원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선생님이 계셨다. 참된 스승이셨다. 그 은사님 덕분에 지금 이 자리에 있다"고 어필했다. 예상대로 두 사람이 최종 후보로 올라왔다. 고하늘, 지해원과의 싸움이었던 것. 박성순(라미란 분)은 "객관적으로는 필기 1등인 고하늘이 붙어야 한다. 하지만 지해원을 뽑았으면 한다. 지해원은 6년 동안 우리 학교에서 일했다. 그게 6년을 살려고 버틴 사람에 대한 예의"라고 주장했다. 그렇게 졸업식 날이 밝았다. 윤여화(예수정 분)는 퇴임했고, 요행에도 불구하고 장희수는 불합격했다. 고하늘과 지해원 둘 중 하나만이 학교에 남을 수 있게 됐다. 그러나 대 반전이 일어났다. 국어과의 경우, 적격자 없음으로 아무도 채용하지 않은 것. 고하늘과 지해원은 헛헛하지만 담담한 마음으로 학교를 떠났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블랙독' 방송화면 캡처
연예 ‘김사부’ 수술울렁증 극복한 이성경, 가정 폭력 막다가 자상 입어 “안효섭 충격”[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한석규를 통해 수술 울렁증을 극복한 이성경이 환자 보호자들의 다툼에 휘말렸다 심각한 상처를 입었다.21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선 피투성이가 돼 쓰러진 은재(이성경 분)와 그런 그를 감싸 안는 우진(안효섭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조직보스가 의식불명 상태로 돌담병원에 옮겨진 가운데 은재는 민국(김주헌 분)의 만류와 조직원들의 으름장에도 직접 처치에 나섰다. 이는 김사부(한석규 분)의 지시를 따른 것.인수(윤나무 분)도 “못하겠으면 못한다고 해”라며 은재를 말리나 그는 “김사부가 하라고 했잖아요. 나한테 이런 지시를 내렸다는 건 내가 할 수 있다고 믿어주신 거 아니겠어요?”라며 의지를 보였다.“너 박민국 교수는 안 무섭냐?”란 질문엔 “무서워요. 하지만 돌담병원에서 내 사수는 김사부니까 지금은 김사부 말이 우선입니다. 그게 살길이고요”라고 일축했다.이렇듯 어려움 속에서도 무사히 처치를 마친 은재는 환자를 수술방으로 옮겼다. 그러나 김사부는 총상으로 장기가 손상된 환자의 수술을 집도 중.이때 민국이 나타나 수술을 이어 받았다. “실력 발휘 한 번 해봐요. 그렇게 도망칠 구멍만 찾지 말고”란 김사부의 도발에 응한 것. 이는 거대 측 의료인들도 동요한 선택이었다.새 수술에 나선 김사부는 은재에 처치를 잘했다고 칭찬했다. 은재는 “제가 또 한다면 해서요. 울렁증도 없습니다. 완전 괜찮습니다”라며 웃었다.두 건의 수술이 모두 끝나고 도일(변우민 분)은 민국의 실력을 인정했다. 민국 같은 외과의가 돌담병원에 있다는 것만으로 김사부에게 큰 도움이 될 거라는 것.이에 명심(진경 분)은 “그래도 원장자리는 아니죠. 여 원장님이 떠나신다고 해도 그 자리를 대신할 수 있는 건 김사부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일축했다.김사부는 민국에 “여긴 우아하게 클래식 같은 걸 틀어놓고 수술할 수 있는 곳이 아니야. 괜한 객기 부리지 말고 지금이라도 접고 들어가쇼”라 거듭 경고했다.그러나 민국은 “제 생각은 다릅니다. 오늘 상황을 보고 나니 이 병원에 필요한 게 뭔지 제대로 보였어요. 주먹구구로 돌아가는 시스템부터 바로잡겠습니다. 그러려면 당신의 미친 짓부터 컨트롤 해야겠죠”라 맞서며 전면전을 예고했다.수술 후에도 우진은 여전히 트라우마로 괴로워하는 중. 가족들과 일방적인 동반 자살을 꾀한 가장에 우진은 “평생 괴로워하고 아프면서 두고두고 자책하세요”라 으름장을 놓았다. 반대로 의식불명 상태인 아이에겐 “곧 괜찮아질 거야”라며 위로를 전했다.사채업자들의 공세도 계속됐다. 이에 은재는 “경찰에 신고해. 그거 다 불법추심이야. 내가 대신해줘?”라며 나서나 우진은 코웃음을 쳤다. 그는 “너 나 좋아하냐?”라 묻고는 “아니면 나서지 마.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할 거니까 신경 꺼”라고 일축했다.이날 은재는 폭력 가족의 다툼에 휘말렸다 심각한 자상을 입었다. 그런 은재를 보듬는 우진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낭만닥터 김사부’ 방송화면 캡처
연예 ‘우다사’ 김경란, 알깨기 프로젝트 가동... 파격 패션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김경란이 ‘대환장 쇼핑’을 통해 파격 패션을 선보인다.오는 22일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선 신년을 맞아 ‘알깨기 프로젝트’에 나선 김경란의 모습이 공개된다.김경란의 첫 번째 도전이 바로 절친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동대문 쇼핑에 나서는 것. 김경란은 등장부터 10년 전 ‘스펀지’ 진행 당시 입었던 사복을 그대로 입고 나와 스타일리스트를 경악시킨다.이어 “평소 스타일인 입고 벗기 편한 옷, 내 몸이 조이지 않는 옷, 눈에 띄지 않는 옷을 고집하지 않겠다”며 패기 넘치는 쇼핑에 임한다.쇼핑센터에 진입한 김경란은 스타일리스트가 골라준 호피무늬 옷과 ‘은갈치 아우터’에 기겁하며 연신 고개를 젓지만, 거듭되는 설득에 모든 걸 내려놓고 환복에 나선다. “이건 특수의상 아니냐”는 불평과 함께 탈의실에서 나온 김경란은 예상 외로 잘 어울리는 자신의 모습에 점점 적응하기 시작한 터.한결 자신감이 붙은 김경란은 스트리트 룩 매장으로 향해 생애 첫 ‘하의실종 패션’에 도전한다. “바지를 입지 않아 망신당하는 꿈을 꾼 적이 있는데, 그 꿈이 현실이 됐다”며 통탄한 김경란은 오색찬란한 룩을 상큼하게 소화해 “20대로 되돌아갔다”는 극찬을 받는다.제작진은 “남들이 원하는 아나운서의 이미지에 맞춰 평생을 모범적으로 살아온 김경란이 자신의 새 별명인 ‘김프리’로 거듭나기 위해 스스로의 틀을 깨는 모습으로,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한다”며 “‘이제 막 살 거야’라고 야심차게 선언한 김경란의 신선한 도전 과정 및 10년 넘게 알고 지낸 절친과의 예측불허 ‘19금 토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