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픽] '1박2일' 로이킴·곽진언, 여심저격 듀오 탄생

기사입력 2017.03.18 1:39 PM
[TV@픽] '1박2일' 로이킴·곽진언, 여심저격 듀오 탄생

[TV리포트=김지현 기자] '1박 2일’ 로이킴-곽진언이 훈훈한 매력을 물씬 풍기는 작곡듀오를 결성해 여심저격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19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과 함께 전라북도 부안으로 떠난 10주년 몸풀기 프리퀄 제 1탄 ‘주제곡 만들기’ 특집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작곡에 몰두하고 있는 로이킴-곽진언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각자 기타를 하나씩 든 채 호흡을 맞추고 있는 듯한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된 것. 특히 평소와는 달리 웃음기 가신 로이킴-곽진언의 사뭇 진지한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으며,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1박 2일’ 주제곡 만들기에 들어간 로이킴-곽진언의 모습으로, 두 사람은 ‘1박 2일’의 매력을 녹여낸 노래를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기 시작했다. 이후 로이킴-곽진언은 같은 ‘볼빨간 갱년기’ 팀인 김준호와 차태현이 내뱉는 말들을 즉각 수렴해, 가사와 멜로디를 즉석으로 만들어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 무엇보다 이에 김준호-차태현은 “그냥 나오네~”, “허허허~ 놀랍도다!”라며 감탄을 이어갔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상승되고 있다.

특히 지난 주 코끼리 코와 퀴즈대결 등에서 남다른 허당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던 로이킴-곽진언이 이번 주에는 음악에 대한 열정과 실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면모를 뽐낼 것으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두 사람은 진지하게 작사-작곡에 몰두하는 한편, 들을수록 빠져드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뭇 여성들을 설레게 만들 예정이라고 전해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작곡 듀오’ 로이킴-곽진언이 즉흥적으로 쏟아내는 가사-멜로디와 두 사람의 훈훈한 자태는 오는 19일 일요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