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같은 파트너" 이선균♥안재홍, 역사에 길이길이 남을 브로맨스 [종합]

기사입력 2017.03.20 11:57 AM
"애인같은 파트너" 이선균♥안재홍, 역사에 길이길이 남을 브로맨스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세상 어디에도 없을, 독특한 조합이다. 이선균과 안재홍이 역사에 길이길이 남을 '브로맨스'를 성사시켰다.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문현성 감독, 영화사람 제작, CJ엔터테인먼트 제공/배급) 제작보고회가 20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렸다. 문현성 감독을 비롯해 이선균 안재홍이 참석했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과 천재적 기억력의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가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이는 코믹수사활극이다. 

이선균은 예리한 추리력에 허세와 독설까지 갖춘 슈퍼 갑 임금 예종으로 새로운 변신을 선보인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을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한 그는 "사극은 밀린 숙제와 같았다. 그런데 매력적인 캐릭터가 들어왔고, 이야기도 굉장히  재미있었다. 감사하게 그냥 들어가면 되는 캐릭터가 예종이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안재홍은 비상한 기억력으로 낮에는 사관, 밤에는 비밀수사까지 24시간 풀가동 가능한 가성비 갑 신입사관 이서 역을 맡았다. 이선균은 "안재홍에게 시나리오가 갔다고 했을 때 전화를 걸어서 하고 싶다고 했었다. 이서는 안재홍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는 대체 불가한 캐릭터다"라고 극찬을 쏟아냈다. 

이선균과 안재홍, 두 배우의 캐스팅은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문현성 감독도 "여러 조합을 따져 보다가 두 사람 이야기가 나왔을 때 저와 제작자 모두 깜짝 놀랐다. 신선하다는 생각이 반사적으로 들었던 것 같다"며 "실제로 캐스팅이 성사돼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선균과 안재홍의 호흡은 이선균이 "애인 같은 파트너"라 표현할 정도로 뛰어났다고. 안재홍이 데뷔하기 전부터 알고 지냈다는 이선균은 "계속 붙어다니고, 지방에 갈 때마다 맛집 데이트. 영화 데이트, 한옥마을 데이트를 했다"며 "셀카를 처음 찍어봤다. 셀카봉도 샀다"고 친분을 드러냈다. 안재홍도 "연상의 애인을 만난 것 같은 기분이었다. 선배님의 배려, 감사했다"라고 화답했다.  

이선균과 안재홍의 조합만으로도 폭소를 예감케 하는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4월 말 개봉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