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조여정, 고소영 불행 위해 사는 미스터리女 [종합]

기사입력 2017.03.27 11:04 PM
‘완벽한 아내’ 조여정, 고소영 불행 위해 사는 미스터리女 [종합]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완벽한 아내’ 조여정이 고소영의 불행을 위해 애썼다.

2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윤경아 극본, 홍석구 김정민 연출) 9회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정나미(임세미)가 살아 돌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완벽한 아내’에서 강봉구(성준)와 심재복(고소영)은 정나미를 보고 화들짝 놀랐다. 정나미는 “내가 살아 있는 거 알려지면 죽는다”며 겁에 질린 표정을 지었다. 이 때 의문의 남성이 초인종을 눌렀고, 정나미는 도망가 버렸다.

최덕분(남기애)은 앞서 정나미와 몸싸움을 벌인 바 있다. 정나미가 빗물에 넘어져 미끄러지자 최덕분이 도망가 버린 것. 이를 안 이은희(조여정)는 최덕분을 해외로 보내 버리려 했다. 최덕분이 사정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이은희는 계속해서 의문스러운 행동을 이어나갔다. 구정희(윤상현)의 복직을 도와줬고, 홍삼규(인교진)를 돈으로 매수해 심재복이 야근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다.

심재복이 야근으로 집에 없는 틈을 타 이은희는 구정희를 위해 진수성찬을 차렸다. 여기에 문제가 생겼다. 심재복이 야근 업무를 집으로 들고 온 것. 구정희는 이은희가 차려준 진수성찬을 먹으려다 심재복과 비빔밥을 먹었다. 결국 이은희는 분노하며 미친 듯이 밥을 먹었다.

정나미는 최덕분의 집을 찾았다가 심재복과 마주쳤다. 정나미가 살아 있는 것을 안 이은희는 최덕분에게 화를 냈다. 하지만 구정희가 오자 온화한 얼굴로 바뀌었다. 구정희는 작은 선물을 건넸고, 이은희는 감동 받았다. 이어 “더 좋은 소식이 올 것”이라며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심재복은 정나미를 데리고 강봉구 집으로 갔다. 이어 정나미의 죽음을 밝혀내기 위해 뭉치기로 했다. 집으로 돌아온 심재복은 구정희와 이은희가 오디오룸에 함께 있는 것을 봤다. 이은희는 구정희에게 입을 맞추려 했고, 구정희는 희미해진 과거를 떠올렸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KBS2 ‘완벽한 아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