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측 “이상윤, 태백 본격 입성…쫄깃한 심리전 시작된다”

기사입력 2017.03.28 3:09 PM
‘귓속말’ 측 “이상윤, 태백 본격 입성…쫄깃한 심리전 시작된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귓속말’ 이상윤이 박세영과 결혼하며 불꽃 전쟁의 서막을 연다.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박경수 극본, 이명우 연출)이 강렬한 첫 포문을 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촘촘한 스토리, 폭풍처럼 몰아치는 전개는 배우들의 집중도 높은 열연과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발휘했다. 특히 법을 악용하는 도적, ‘법비’(法匪)가 지배하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스토리는 시청자들의 구미를 잡아당기기 충분했다는 반응이다.

‘귓속말’ 1회는 이러한 법비와 손을 잡는 판사 이동준(이상윤)의 모습이 인상 깊게 펼쳐졌다. 이동준은 어떤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는 신념의 판사였다. 결국 이동준도 자신의 안위 앞에 어쩔 수 없이 권력에 무릎을 꿇고, 그런 그를 사위로 맞으려는 법률회사 ‘태백’의 대표 최일환(김갑수)의 마수는 향후 전개에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28일 방송될 ‘귓속말’ 2회에서는 최일환이 건넨 악의 손을 잡고, ‘태백’에 입성하는 이동준의 모습이 그려진다. 권력의 베이스캠프 ‘태백’의 일원이 된 이동준은 그 안에서 치열한 아귀다툼을 벌이며, 시청자들을 눈 뗄 수 없는 심리전으로 이끌 예정이다.

이와 관련 ‘귓속말’ 제작진은 불꽃전쟁의 서막을 알리는 이동준과 최일환의 딸 최수연(박세영)의 결혼식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이동준은 예복을 입고 결혼식장에 있는 모습이다. 가장 큰 행복을 누려야 하는 결혼식, 하지만 이동준의 얼굴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원치 않는 결혼인 것은 최수연도 마찬가지다. 최수연은 시종일관 무심한 얼굴과 만들어진 미소를 지은 채 결혼식을 함께 하고 있다.

최수연의 옆에 있는 최일환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최일환은 극중 ‘법비’로 일컬어지는 인물. 인맥과 권력으로 법을 밟고 일어선 남자라고 할 수 있다. 단 1회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던 최일환은 2회에서 역시 악랄한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귓속말’ 제작진은 “이동준이 최수연과 결혼을 하며 ‘태백’에 입성하게 된다. 이와 함께 권율, 김홍파 등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등장이 있을 예정이다. ‘태백’을 두고 펼치는 이들의 쫄깃한 심리전, 배우들의 연기열전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SBS ‘귓속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