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이제 와서 책임감’ 이준기, 사과 골든타임 놓쳤다

기사입력 2017.04.11 6:5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이준기가 열애와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책임감까지 언급했다. 하지만 여전히 아쉬운 지점이다. 



이준기는 지난 10일 자신의 팬카페에 “뒤늦게 저의 마음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이라면서 “놀라고 혼란스러웠을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많이 무겁다. 솔직한 내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적었다. 



이준기는 배우 전혜빈과 2년째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은 KBS2 ‘조선 총잡이’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이후 여러 차례 열애설이 불거졌으나 그때마다 ‘친한 사이’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지난 4일 열애 보도와 함께 데이트 현장 사진까지 공개되고 나서야 관계를 인정했다.    



이와 관련해 이준기는 “작품으로 알게 된 동료에게 또 다른 감정을 느낀 것이 낯선 일이라 제 마음을 깨닫기까지 시간이 걸렸다. 좀 더 좋은 때, 좋은 방법으로 가족들에게 먼저 알려드릴 수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마음처럼 되지 않아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전했다. 



이준기는 열애 중임에도 tvN ‘내 귀에 캔디2’ 출연해 진정성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배우 박민영과 비밀 통화를 나누며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한 것. 이를 관심 있게 지켜본 시청자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 했다. 이준기와 박민영의 뒷이야기를 담은 ‘내 귀에 캔디’ 스페셜 편도 방송이 취소됐다. 



이 부분을 두고 이준기는 “최근 예능을 통해 보여드린 모습에 대해서도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큰 사랑을 보내주신 많은 분과 함께 임해주신 모든 분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 앞으로 더 진실되고 진중한 행보로 보답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준기도 이번 논란의 심각성을 느끼고 팬카페에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러한 사과에도 차가운 반응은 여전하다. 열애보다 ‘내 귀에 캔디2’에서 보여준 모습에 더 실망했기 때문일 터. 



이에 팬카페에만 사과한 것도 아쉬운 대목. 팬들을 챙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망한 ‘내 귀에 캔디2’ 시청자에게도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닐까. 이준기의 열애 인정으로 불똥 튄 ‘내 귀에 캔디2’는 계속해서 도마 위에 오를 텐데 말이다. 



이미 물은 엎질러졌다. 다시 담을 수 없다. 지금 와서 사과를 하고 책임감을 느낀다고 해도 무슨 소용일까.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공부가 머니?’첫방, 임호 부부 삼남매위해 특급 솔루션 "학원 34개에서 11개로"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공부가 머니?’ 첫방송에선 임호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해 전문가들의 솔루션을 받았다. 22일 MBC '공부가 머니?‘가 첫 방송됐다. 교육비는 반으로 줄이고, 교육 효과는 배 이상 높이는 에듀 버라이어티 관찰 예능을 표방한 프로그램이다. 이날 배우 임호와 아내 윤정희 부부가 삼남매의 교육문제로 ‘공부가 머니’를 찾았다. 임호는 세 남매의 교육에 대해 개입을 안하는 편이고 아내가 맡아서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아직 9살, 7살, 6살인 삼남매가 받는 방과 후 수업이 무려 34개나 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호의 아내는 “아이들의 공부 습관을 길러보려고 했는데 욕심이 과해져서 아이들의 학원 개수가 많아졌다. 과연 어떤 수준까지 해야할 지 모르겠더라”이날 대치동에 사는 임호 부부는 아이들의 방과 후 수업이 34개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임호의 아내는 아이들의 교육에 대한 고민이 크다며 “아이들의 공부 습관을 길러보려고 했는데 욕심이 과해져서 아이들의 학원 개수가 많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연 어떤 수준까지 해야할 지 모르겠더라. 줄여보려고 했지만 쉽지 않았다”라며 ‘공부가 머니?’에 도움을 청한 이유를 언급했다. 교육비 부담에 대해서도 많이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신동엽은 “‘임호 저 형이 왜 저렇게 죽어라 일만하지?’라고 생각했는지 의문이 풀렸다”라고 말했다. 임호의 아내는 “대치동에서 평범하게 하는 애들, 겉핥기식으로 따라하는 식이다. 일률적인 교육이라 걱정도 된다. 제일 힘든 부분이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를 모르겠단 거다”라고 털어놨다.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하면 시켜야 할 것 같은 마음이라는 것. 이날 9살 딸 선함, 7살 아들 지범, 6살 준서의 일상이 공개됐다. 학원과 숙제에 치이며 힘든 일상을 보내는 모습에 MC들 역시 안타까워했다. 수학을 좋아한다고 알았던 지범이는 일부러 수학문제를 틀리는 모습으로 임호 부부를 충격에 빠트렸다. 수학을 다 맞히면 또 다른 숙제를 해야 하기에 일부러 틀리는 모습에 임호의 아내는 “지범이한테 제가 뭔가를 잘못 교육을 시키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는 있었다. VCR보니까 확실해졌다”라고 털어놨다. 숙제로 인한 자녀와의 갈등 역시 깊어졌다. 일요일 역시 숙제를 시키는 엄마와 둘째 지범이의 갈등이 고조됐고 결국 지범이의 가출까지 이어졌다. 엄마 역시 아이들을 위해 온 신경과 노력을 투자하며 자신의 인생을 희생하지만 갈등만 이어지는 상황에 외롭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아이들과의 갈등에 눈물까지 보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전문가의 솔루션이 시작됐다. 삼남매의 지능과 심리상태를 진단했고 이에 맞는 솔루션을 주었다. 전문가들은 아이들에게 맞는 적절한 교육 위주로 스케줄을 짰고 총 23개를 삭제하고 11개로 줄였다. 선함에게 필요한 4곳만을 남기고 모두 삭제했고 지범이 역시 4개로 줄였다. 준서 역시 나이에 맞게 총 3개로 줄였고 엄마와 함께 할수 있는 시간을 좀 더 많이 가질 수 있게 만들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