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권상우, 최강희 인정... 이젠 비밀파트너[종합]

기사입력 2017.04.12 11:03 PM
‘추리의’ 권상우, 최강희 인정... 이젠 비밀파트너[종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최강희의 진심이 권상우에게 닿았다.

12일 방송된 KBS2 ‘추리의 여왕’에서는 설옥(최강희)의 진심을 깨닫고 그녀를 이해하게 되는 완승(권상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실종신고가 접수되고 설옥이 독자적인 조사에 나선 가운데 완승이 격노했다. 준오(이원근)를 비롯한 파출소 직원들에게 수사비밀이 누출될 경우 어떤 징계를 받게 될 지를 설명하며 입막음에 애썼다.

이에 광태(안길강)는 설옥을 공무집행 방해로 연행하라 주문했으나 완승은 “마누라가 뭔 죄여”라고 일축했다. 이어 광태가 “잠깐, 김 검사 총각인데”라며 의아해하자 완승은 “거짓말 하는 거 같진 않던데. 아, 몰라. 나랑 무슨 상관이야”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감식반의 결과가 나오면 완승도 설옥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족적과 혈액 그리고 희귀혈액형, 모두 설옥의 추리대로였다.

한편 옳은 추리를 하고도 혼쭐이 난 설옥은 술로 아픔을 달랬다. 그런 설옥에 친구 경미(김현숙)는 “좋은 소리 못 들을 거면서 왜 경찰들 할 일에 네가 나서”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설옥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나 왜 이렇게 쓸데가 없니. 다 인정해야지. 난 고졸에 살림도 못하는 아줌마야. 사건이고 그게 나랑 뭔 상관이야”라며 변화를 다짐했다.

완승이 설옥의 추리력을 인정했을 때 그녀는 이미 연락을 피하게 된 뒤. 그러나 완승의 행동력이 위였다. 직접 설옥을 만나 사건의 키를 찾아내려 했다.

현장 사진을 보관 중인 설옥에 완승은 “혹시 이런 사진 보면서 흥분되는 거 아니지?”라고 물었다. 사진은 미제 사건의 피해자를 모은 것이다.

이에 설옥은 “흥분되죠. 끔찍하죠. 그런데 끔찍한 만큼 뭔가 찌르르한 게 오지 않나요. 나랑 형사님처럼 웃고 떠들고 걸어 다니던 사람이에요. 범인 꼭 잡을 거예요. 형사님도 그래서 형사된 거 아니에요?”라는 뼈 있는 발언으로 완승에 울림을 줬다.

이어 두 남녀를 현장으로 가 사건을 되돌아봤다. 놀랍게도 설옥은 사건의 핵심에 다가가 있던 바.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