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복면가왕’ 장위안-강레오, 판정단 완벽히 속인 반전男

기사입력 2017.04.17 12:51 AM
[TV줌인] ‘복면가왕’ 장위안-강레오, 판정단 완벽히 속인 반전男

[TV리포트=김진아 기자] 방송인 장위안과 셰프 강레오가 ‘복면가왕’에 출연, 반전의 묘미를 뽐냈다. 

16일 MBC ‘일밤 복면가왕’에선 장위안과 강레오가 노래실력을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먼저 장위안은 1라운드 2조에서 신입사원으로 등장했다. 그는 낙하산맨과 함께 윤수일의 ‘황홀한 고백’을 부르며 끼를 과시했다. 판정단은 그를 전 아나운서 오상진으로 추측했다.

낙하산맨이 다음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장위안은 여명의 ‘사랑한 후에’를 부르며 감미롭고 달콤한 목소리로 여심을 흔들었다. 이어 가면을 벗은 장위안의 정체가 밝혀지자 판정단은 모두 멘붕에 빠졌다. 판정단은 국적이 다른 인물의 무대임을 전혀 눈치 채지 못했던 것. 앞서 미국출신 타일러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것에 이어 이번에도 판정단은 예상치 못한 국적반전에 놀라워했다. 장위안은 판정단이 아나운서라고 추측한 것에 대해 중국에 있을 당시 북경TV의 아나운서로 일했다는 이력을 언급했다. 

스타셰프 강레오 역시 판정단의 뒤통수를 친 반전출연자였다. 강레오는 4조에서 돌하르방으로 등장해 바나나와 함께 유재하의 ‘사랑하기 때문에’를 듀엣곡으로 불러 기립박수를 불렀다. 바나나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상황에서 그는 솔로곡을 부르며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그는 가수가 아닌 셰프 강레오였고 판정단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특히 강레오가 심사위원이었던 요리 경연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경험이 있다는 신봉선은 독설셰프로 강한 카리스마를 뽐냈던 강레오의 출연에 더욱 멘붕어린 반응을 보였다. 가수 박선주의 남편이기도 한 그의 출연에 김구라는 “부창부수다”며 그의 노래 실력에 감탄했다.

강레오는 과거 가수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며 이번 무대에 대한 벅찬 감회를 털어놨다. 강레오와 장위안, 두 남자의 무대가 안방에 반전의 묘미를 안겨줬던 셈이다. 

사진=‘복면가왕’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