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시카고타자기' 유아인, 고경표 죽음의 비밀 풀까?

기사입력 2017.04.23 6:5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서희 기자]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이 고경표 죽음의 비밀을 풀 수 있을까?



22일 방송된 tvN 주말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극본 진수완, 연출 김철규)에서는 한세주(유아인)가 유진오(고경표)의 정체가 유령이란 사실에 기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깨어난 세주는 진오에게 왜 자신의 눈에만 보이냐며 혹시 내가 박수무당이 되는 게 아니냐며 혼란스러워했다. 이어 세주는 "성불할 방법을 찾아봐라. 당장 집을 나가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진오는 아랑곳하지 않았고 오히려 세주에게 전설(임수정)을 좋아하니 모습을 드러낼 수 있는 방법을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깜짝 놀란 세주는 "설마 빙의 뭐 그런 거 하려는 거야?"라며 기겁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오의 부탁은 이것뿐만이 아니었다. 세주의 글을 꼭 완성하라고 부탁했다.



진오는 "그 소설은 80년 전 작가님이 쓰신 소설이다. 전생에 우린 친구였고 문인이었다. 비록 완성되지 못했지만 그 소설은 그 시대를 치열하게 살아가던 우리들의 이야기다. 전 그 소설을 꼭 완성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어 "작가님과 소설을 쓰고 싶다. 무엇보다 그 소설은 작가님 소설이고 저는 전생의 마지막 기억이 없다. 부탁드린다 그 소설을 완성해달라. 그래야만 제가 어떻게 죽었는지 왜 저만 환생하지 못하고 타자기 속에 봉인돼야만 했는지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세주는 "네가 말한 전생에 전설도 있냐"고 물었고, 진오는 "그녀의 이름은 유수연이고 우리의 동지이자 연인이었다"고 밝혔다.



세 사람의 전생 인연이 조금씩 밝혀지는 가운데, 과연 세주가 소설을 완성해 진오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풀 수 있을지 '시카고 타자기' 전개에 기대를 모았다.



김서희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시카고 타자기'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