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픽] 사강 남편, 부모 앞 별거 선언…분위기 급냉

기사입력 2017.04.28 2:0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사강이 시부모 앞에서 결혼방학을 선언한다.



대한민국 최초 별거 리얼리티 E채널 ‘별거가 별거냐’에서는 사강 신세호 부부가 별거 첫날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사강 남편 신세호는 별거 당일 아침 집을 찾아온 부모님께 서슴지 않고 이 사실을 공표했다. 사강은 애써 자리를 피했지만 남편의 일방적인 통보에 ‘별거가 별거냐’ 최초 시부모님 앞에서 ‘별거 커밍아웃’을 한 며느리로 등극했다.



자식내외로부터 청천벽력 같은 별거 소식을 들은 시아버지는 “별거 같은 소리하네”라며 황당하고 참담한 심정을 한 마디로 표현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기막힌 상황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사강과 신세호 부부는 시부모님 앞에서 남편과의 별거 기간, 재산 분할 등의 민감한 사항까지 합의하는 진풍경을 연출하고, 급기야 시부모님이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 자리를 떠 냉랭한 분위기가 감돌았다는 후문.



긴장감이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사강 부부의 비장한 별거 선언 현장은 ‘별거가 별거냐’ 5회 방송에서 공개된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E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