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러블리 듀오 뜬다 '워맨스' 무대

기사입력 2017.04.28 4:09 PM
'복면가왕' 러블리 듀오 뜬다 '워맨스' 무대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복면가왕’에 최강의 ‘러블리 듀오’가 등장한다.

MBC(사장 김장겸)가 이번주 일요일 방송하는 ‘복면가왕’에서는 54대 가왕에 오른 ‘흥부자댁’에게 도전하는 실력파 복면가수 8인의 듀엣곡 무대가 펼쳐진다. 그 중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인 여성듀오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졌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랑스런 목소리로 ‘최강의 워맨스(여자들의 우정)’를 자랑하는 무대에 판정단은 마치 드라마의 한 장면 같았다며 호평을 쏟아냈다. 특히, 유승우는 “드라마 속 여자 주인공과 OST 가수가 만난 것 같다. 저 두 분한테 반했다”며 넋을 놓고 감탄하기도 했다.

한 복면가수는 달달하면서도 청아한 목소리로 판정단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는데 급기야 연예인 펀정단으로 나온 박성광은 "가면 속에 누가 나오든 고백을 해야 겠다"는 폭탄발언을 하기도 했다. 신봉선 또한 "여자인 내가 봐도 너무 사랑스럽다"고 말해 목소리만으로 남녀 모두를 심쿵하게 만든 복면가수의 정체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반면, 다른 복면가수는 소울 가득한 목소리로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첫 소절부터 판정단의 탄성을 자아내며 무대를 압도한 것. god 박준형은 “농구선수로 치면 마이클 조던의 등장이다. 정말 빈틈이 없는 무대였다”며 혀를 내둘렀다고 한다.

54대 가왕 ‘노래9단 흥부자댁’의 아성에 도전할 실력파 복면가수의 듀엣무대는 30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