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홍길동 사단 가족사진…기구한 운명 교차 '뭉클'

기사입력 2017.04.30 9:38 AM
'역적' 홍길동 사단 가족사진…기구한 운명 교차 '뭉클'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역적'이 홍길동 사단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MBC 월화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의 홍길동 사단은 최근 어리니의 기억이 돌아오면서 온전한 가족이 됐다. 실로 오랜만에 가족이 모여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은 힘들었던 세월과 교차돼 보는 이들마저 뿌듯하게 만든다.

오래전 길동(윤균상 분), 길현(심희섭 분), 어리니(이수민 분) 삼 남매가 뿔뿔이 흩어지는 순간부터 홍길동 사단은 늘 가슴에 깊은 상처를 품고 살았다. 홍길동 사단은 무고한 민초를 괴롭히는 양반댁에게 시원하게 복수하며 영웅으로 추앙받던 순간조차도 길현과 어리니의 생사도 모른 채 속병을 앓았다.

재회의 과정도 구구절절해 굴곡지다. 길동과 길현은 서로 쫓고 쫓기는 사이로 만나, 형은 제 손으로 동생을 추포해 폭군에게 넘겼다. 길동은 인간 사냥감으로 몰리는 와중에 오래도록 찾아 헤매던 여동생을 만났지만 어쩐 일인지 여동생은 자신을 알아보지도 못했다.

기억을 잃은 어리니 때문에 오랜만에 다시 모였음에도 또 다른 아픔을 간직한 채 살았던 홍길동 사단은 이제 어리니가 기억을 찾으면서 온전한 가족이 됐다.

공개된 사진 속 홍길동 사단은 기구한 세월만큼 행복하겠다는 다짐이라도 한 듯 마냥 행복한 모습이다. 어리니까지 기억을 찾으면서 이뤄난 완벽한 재회는 시청자들이 가장 기다린 것이기도 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