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귓속말’ 이번엔 이보영, 살인 누명을 벗어라

기사입력 2017.05.01 8:16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귓속말’ 이보영의 재판이 열린다. 이보영은 살인누명을 벗을 수 있을까.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박경수 극본, 이명우 연출) 지난 10회 방송분 또한 역대급 엔딩으로 시청자를 충격에 빠트렸다.



신영주(이보영)가 강유택(김홍파)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것. 이는 최일환(김갑수)의 검은 함정이었다. 최일환은 강유택을 살인하고, 뒤에 나타난 신영주에게 죄를 뒤집어 씌웠다. 그렇게 아버지에 이어 똑같이 살인누명을 쓰게 된 신영주의 모습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이런 가운데 오늘(1일) 방송될 ‘귓속말’ 11회는 신영주의 재판이 열리며, 휘몰아치는 전개를 예고한다. 더욱이 신영주의 아버지 신창호(강신일)는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 신영주는 촉박한 시간과도 싸우며 무죄를 밝혀야만 한다.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신영주는 피고인석에 앉아 있다. 이러한 신영주의 모습은 같은 자리에 앉았던 아버지 신창호와 겹쳐지며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하지만 달라진 상황은 조금이나마 힘을 더한다. 그 때는 권력에 맞서 혼자 싸웠지만, 지금 그녀의 옆에는 이동준(이상윤)이 변호인으로 함께 있다는 것. 이동준은 신영주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 중으로 보인다. 벌떡 일어선 이동준은 판사를 향해 신영주의 변론을 펼치고 있다.



팽팽하게 이어지는 긴장감 속, 연이어 공개된 사진에서 신영주와 이동준은 무언가에 놀란 듯한 표정을 짓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영주의 눈빛은 날카롭게 빛남과 동시에 의문을 띄고 있는 모습. 이동준의 불안한 시선 역시 그 곳을 향해 있다.



과연 재판정엔 어떤 변수가 찾아온 것일까. 이 변수가 신영주의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귓속말’ 제작진은 “신영주의 재판에 생긴 변수로, 깜짝 전개가 펼쳐진다. 치열한 두뇌싸움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쫄깃한 긴장감을 안길 11회를 끝까지 놓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한편 살인누명을 쓴 신영주,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SBS ‘귓속말’ 11회는 5월 1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귓속말’

연예 박주연, '고련' 인기 힘입어 제18회 전통가요대상 우수상 수상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고련’으로 트로트의 라디오 부활을 이끌고 있는 가수 박주연이 21일 열린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시상식에서 우수상의 주인공이 됐다.사단법인 한국전통가요진흥협회가 주최, 올해로 18회째를 맞은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시상식은 매년 국내외 전통가요 분야에서 문화, 정서, 산업 발전에 공헌한 자들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앞서 박주연은 지난 2014년 가요계에 데뷔 후 그해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시작으로 이듬해 신인우수상, 그리고 바로 다음해에 장려상을 잇달아 석권하며 이 시상식 최초 3년 연속 수상이라는 진기록을 세운 바 있다.한국전통가요진흥협회에 따르면, 이날 우수상을 받은 박주연은 신곡 ‘고련(顧戀/마음에 맺히어 잊지 못함)’의 인기에 힘입어 신인들에게는 문턱이 높은 라디오에서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며 트로트 열풍을 선도하고 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됐다.실제로 박주연의 ‘고련’은 1월 첫째 주 차트코리아가 발표한 지난해(2019년 1월 1일~12월 31일) 라디오 방송 횟수결산 결과, 총 1098번이라는 신인 가수로는 가히 독보적인 전파를 자랑하며 성인가요 ‘TOP 30’에 이름을 올리는 위력을 과시했다.특히 박주연의 이같은 성과는 ‘고련’ 발매 불과 1년여 만에 이뤄진 것으로 타 음악 장르에 비해 대중의 반응이 다소 늦게 오는 트로트 시장의 특성상 매우 이례적이란 분석이다.이날 시상식에서 ‘고련’을 열창한 박주연은 “‘고련’이 누군가의 행복과 슬픔을 함께 하는 친구가 되길 바란다”면서 “마음을 담아 노래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고련’은 세계적인 홍콩 배우 겸 가수 유덕화(劉德華·Andy Lau)의 ‘망정수(忘情水)’를 리메이크한 곡이다. 한편 축제의 장이 된 제18회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시상식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신도림 테크노마트 그랜드볼륨에서 개최됐다.대상은 남일해, 특별상은 장계현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올해의 가수상에는 진미령, 강진, 서지오 등이 이름을 올렸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공공미디어
연예 스트레이 키즈, '더블 낫' 영어 버전 안무 티저 공개...막강 퍼포먼스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막강 퍼포먼스가 담긴 '더블 낫(Double Knot)' 영어 버전 안무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21일 정오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스트레이 키즈의 첫 영어 디지털 싱글 '스텝 아웃 오브 클레(Step Out of Clé)'의 1번 트랙 '더블 낫' 퍼포먼스 비디오 티저 영상을 게재했다.'더블 낫'은 신발 끈을 두 번 꽉 묶고 거침없이 세상을 향해 질주하겠다는 패기를 표현한 곡이다. 이같은 곡 분위기에 맞춰 티저 영상 속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은 합이 돋보이는 안무를 통해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또한 스크래치 메이크업과 표정 연기로 거친 매력을 발산한다.오는 24일 발매되는 이번 앨범에는 지난 2019년 10월 발표한 디지털 싱글 '더블 낫'과 같은 해 12월 공개한 '클레 : 레반터(Clé : LEVANTER)'의 타이틀 곡 '바람(Levanter)'의 영어 버전이 수록된다.특히 '바람'은 프로듀서 박진영과 헤르쯔 아날로그(Herz Analog)가 작사에 참여한 곡이다. 서정적인 멜로디 위 꿈을 향한 간절한 메시지를 담는다.스트레이 키즈는 첫 영어 디지털 싱글 발매를 시작으로 오는 29일부터 총 21개 도시 24회 규모의 월드투어 공연을 펼친다. 이어 오는 3월 18일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을 발매한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연예 ‘사랑의 불시착’ 양경원 “아내 천은성, 엄청난 내조…누구보다 응원” [직격 인터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tvN ‘사랑의 불시착’ 양경원이 아내이자 뮤지컬배우 천은성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엄청난 내조로 누구보다 응원해준다”고 밝혔다. ‘사랑의 불시착’에서 표치수 역을 맡은 양경원은 최근 TV리포트에 이같이 고백하며 “아내가 누구보다 좋아하고 관심 있게 봐주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양경원은 천은성과 2018년 결혼식을 올렸다. 벌써 결혼 3년차가 됐다. 동료에서 부부가 된 만큼 내조도 특별했다. 양경원은 “아내가 모니터도 냉정하고 꼼꼼하게 해준다. 그런 부분이 큰 도움이 된다”면서 “캐릭터 방향을 잘못 잡고 있으면 초반에 이야기 나눴던 것을 상기시켜준다. 항상 헤매고 있으면 해결사가 돼 준다”고 알렸다. 이어 “표치수 캐릭터 역시 내조의 영향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박지은 작가의 훌륭한 대본, 이정효 감독의 엄청난 디렉션, 그리고 동료 배우들 덕분에 표치수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겸손하게 덧붙였다. 인터뷰 내내 양경원은 천은성을 언급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지인들과 가족들이 기뻐해주니까 인기가 실감난다. 감사하다. 더 기쁘게 해주고 싶다”면서도 “아내가 현재 필라테스 강사도 하고 있는데, 학원을 차려주고 싶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2010년 뮤지컬로 데뷔한 양경원은 “무대 연기도 계속 하고 싶다. 매체 연기와 또 다른 카타르시스가 있다. 지금도 극단 선배들과 모여서 연기 공부도 한다. 제 연기의 근간이기 때문에 놓치고 싶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