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귓속말’ 이번엔 이보영, 살인 누명을 벗어라

기사입력 2017.05.01 8:16 AM
[콕TV] ‘귓속말’ 이번엔 이보영, 살인 누명을 벗어라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귓속말’ 이보영의 재판이 열린다. 이보영은 살인누명을 벗을 수 있을까.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박경수 극본, 이명우 연출) 지난 10회 방송분 또한 역대급 엔딩으로 시청자를 충격에 빠트렸다.

신영주(이보영)가 강유택(김홍파)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것. 이는 최일환(김갑수)의 검은 함정이었다. 최일환은 강유택을 살인하고, 뒤에 나타난 신영주에게 죄를 뒤집어 씌웠다. 그렇게 아버지에 이어 똑같이 살인누명을 쓰게 된 신영주의 모습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이런 가운데 오늘(1일) 방송될 ‘귓속말’ 11회는 신영주의 재판이 열리며, 휘몰아치는 전개를 예고한다. 더욱이 신영주의 아버지 신창호(강신일)는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 신영주는 촉박한 시간과도 싸우며 무죄를 밝혀야만 한다.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신영주는 피고인석에 앉아 있다. 이러한 신영주의 모습은 같은 자리에 앉았던 아버지 신창호와 겹쳐지며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하지만 달라진 상황은 조금이나마 힘을 더한다. 그 때는 권력에 맞서 혼자 싸웠지만, 지금 그녀의 옆에는 이동준(이상윤)이 변호인으로 함께 있다는 것. 이동준은 신영주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 중으로 보인다. 벌떡 일어선 이동준은 판사를 향해 신영주의 변론을 펼치고 있다.

팽팽하게 이어지는 긴장감 속, 연이어 공개된 사진에서 신영주와 이동준은 무언가에 놀란 듯한 표정을 짓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영주의 눈빛은 날카롭게 빛남과 동시에 의문을 띄고 있는 모습. 이동준의 불안한 시선 역시 그 곳을 향해 있다.

과연 재판정엔 어떤 변수가 찾아온 것일까. 이 변수가 신영주의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귓속말’ 제작진은 “신영주의 재판에 생긴 변수로, 깜짝 전개가 펼쳐진다. 치열한 두뇌싸움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쫄깃한 긴장감을 안길 11회를 끝까지 놓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한편 살인누명을 쓴 신영주,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SBS ‘귓속말’ 11회는 5월 1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귓속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