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 썸의 여왕 등극

기사입력 2017.05.13 10:03 AM
‘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 썸의 여왕 등극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경수진이 썸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13일 방송될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는 피조개를 채취하기 위해 남해로 떠난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과 신입 어부 허경환 신원호의 모습이 그려진다.
경수진은 “평소에 허경환 씨를 꼭 한 번 뵙고 싶었다. 미남 개그맨으로 유명하지 않냐”며 허경환과 인사를 나눴다.

평소 경수진과 티격태격하며 현실 남매 케미를 보여주고 있는 육중완은 이 모습을 본 뒤 “경수진은 게스트만 오면 썸을 타려고 한다. 아주 썸의 여왕이야”라며 경수진을 놀렸다.

육중완은 경수진의 칭찬에 수줍어하는 허경환을 향해 “오나미는 어쩌고 경수진이랑 썸타는 거냐”라고 놀려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

모든 남자들을 무장해제 시키는 매력의 경수진과 그녀 앞에서는 ‘상남자’이고 싶었던 허경환의 썸 현장은 13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될 ‘주먹쥐고 뱃고동’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