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폐막] 봉준호·홍상수 결국 빈손…'더 스퀘어' 황금종려[종합]

기사입력 2017.05.29 3:1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올해도 빈손으로 돌아가게 됐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은 28일 오후 7시(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렸다. 영예의 황금종려상은 20번째로 경쟁 부문에 진출한 '더 스퀘어'(루벤 외스틀룬드 감독)가 받았다. 



심사위원장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스페인)을 비롯, 배우 윌 스미스(미국), 제시카 차스테인(미국), 판빙빙(중국), 영화감독 아네스 자우이(프랑스), 마렌 아데(독일), 파올로 소렌티노(독일), 작곡가 가브리엘 야드(프랑스), 박찬욱 감독(한국)이 올해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올해는 '옥자'(봉준호 감독), '그 후'(홍상수 감독) 두 편이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각본상을 받은 이창동 감독의 '시' 이후 7년째 칸 영화제 수상작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한국영화. 올해도 빈손으로 돌아가게 돼 아쉬움을 자아낸다.



심사위원 대상은 외신과 평론가로부터 이견 없는 호평을 이끌어낸 '120 비츠 퍼 미닛'에 돌아갔다. 로빈 캉필로 감독은 첫 칸 경쟁 진출에 심사위원대상이라는 큰 영예를 받게 됐다. 이번 작품은 에이즈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 행동 단체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남녀주연상은 '인 더 페이드'의 다이앤 크루거,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의 호아킨 피닉스이 받았다. 김민희의 베를린영화제에 이은 여우주연상 2연패는 실패로 돌아갔다.



심사위원상은 영화제 기간 내내 호평받은 '러브리스'가 받았다. 2014년 '리바이어던'으로 각본상을 수상했던 러시아 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의 신작이다. 이혼을 진행중인 부부가 그들의 다툼 중 사라진 아들을 찾아 팀을 이룬다는 이야기를 그린다.



각본상은 공동 수상이다. '더 랍스터'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와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가 그 주인공.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는 호아킨 피닉스가 남우주연상을 받으며 2관왕을 차지하기도.





■ 다음은 수상작(자) 목록



▲황금종려상 : '더 스퀘어'(루벤 외스틀룬드 감독, 스웨덴) ▲심사위원대상 : '120 비츠 퍼 미닛'(로빈 캉필로, 프랑스) ▲심사위원상 : '러브리스'(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 감독, 프랑스) ▲감독상 : 소피아 코폴라( '매혹당한 사람들', 프랑스) ▲각본상 : '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 미국),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린 램지 감독, 영국)  ▲여우주연상 : 다이앤 크루거('인 더 페이드', 독일) ▲남우주연상 : 호아킨 피닉스('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 영국) ▲ 황금카메라상 : '준느 팜므'(레오노르 세라이예 감독)▲ 단편 황금종려상 : '어 젠틀 나이트'(치우 양 감독) ▲ 70회 기념상 : 니콜 키드먼 ▲ 심사위원 특별언급상(단편): '카토'(테포 아이락시넨 감독) ▲ 에큐메니컬상 : '히카리'(나오미 카와세 감독, 일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연예 MBC 새 파일럿 '밝히는 작자들', 김원희-양세찬-유병재-허지웅 라인업 [TV리포트=이우인 기자] MBC 새 파일럿 ‘비밀낭독회-밝히는 작자들’이 베일을 벗고 김원희, 양세찬, 유병재, 허지웅에 이르는 라인업을 15일 공개했다.‘밝히는 작자들’은 비밀스런 아지트에서 자신이 직접 쓴 글을 읽어보는 낭독회로, '이불킥'을 부르는 '중2병' 허세글부터 동심이 담긴 어렸을 적 일기, 알콩달콩한 러브스토리가 담긴 편지글까지 어디에서도 공개된 적 없는 글을 공유하는 비밀 공유 프로그램이다.연예인부터 일반인까지 다양한 회원들로 구성된 ‘비밀 낭독회’를 이끌 사회자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MC 김원희다. 특히 MBC 최장수 토크쇼 ‘놀러와’의 안방마님으로 유재석과 함께 탁월한 진행을 선보였던 김원희는 무려 7년 만에 신선한 조합으로 시청자들을 찾아오게 돼 기대를 모은다.김원희 옆은 특유의 다정함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예능 치트키 양세찬과 재치 넘치는 개그 코드를 가진 만능 방송인 유병재가 함께할 예정이다.또한 촌철살인 핵심을 찌르는 작가에서 희망의 아이콘으로 돌아온 허지웅과 따뜻한 조언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윤대현까지 합류해 재미와 감동을 모두 선사할 것이다.'밝히는 작자들'은 오는 12월 방송된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연예 '컴백 D-4' 캔, '쾌남' 이미지 변신...티저 영상 공개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국민 남자 듀오’ 캔이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캔은 오는 19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되는 신곡 ‘쾌남’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15일 공개했다.이날 공개된 뮤직비디오 티저에서 캔은 멋진 슈트 차림으로 등장, 정면을 응시하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는가 하면, 화려한 조명과 함께 익살스러운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또한 강렬한 기타 사운드, 흥겨운 멜로디가 한데 어우러져 캔이 이번 신곡 ‘쾌남’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특히 트로트가수 한가빈이 출연해 섹시하면서도 발랄한 매력을 뽐내 볼거리를 더한다.캔의 새 싱글 앨범 ‘쾌남’은 지난해 발매한 캐럴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후 약 1년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 ‘쾌남’을 비롯해 배기성의 ‘애달픈’, 이종원의 ‘눈물 한 잔’ 등 멤버들의 솔로 곡도 수록된다.타이틀곡 ‘쾌남’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UN, 컨츄리꼬꼬, 인디고 등 듀엣 뮤지션과 작업할 때마다 특급 시너지를 발휘했던 최수정 작곡가가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싸이의 글로벌 히트곡 ‘강남스타일’ 속 ‘말 춤’을 탄생시킨 이주선 단장이 이번 신곡의 안무 메이킹을 맡아 전 세대를 아우르는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감성엔터테인먼트
연예 ‘나혼자산다’ 헨리, 스케이트보드 타다 민망 사고... 윤도현 “애국가 불러” 조언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수 헨리가 스케이트보드를 타다 다소 민망한 사고를 당했다. 헨리를 위한 윤도현의 조언은 ‘애국가’를 부르는 것이었다.  15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 헨리는 윤도현으로부터 스케이트보드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윤도현의 만류에도 헨리는 과감한 도전으로 생애 첫 드롭 인에 성공했다. 이에 윤도현도 대견함을 표했다.  여세를 몰아 윤도현은 헨리에게 고난이도의 드롭 인을 권했다. 겁만 내지 않으면 무난히 성공할 수 있다며 응원도 했다.  이에 헨리는 “난 겁을 안 낸다”라 거드름을 피우곤 용기를 내 고공 드롭 인에 성공했다. 세리머니도 잊지 않았다.  윤도현은 “헨리는 보드 탈 때 스타일이 나온다. 잘 못해도 스타일이 있어서 괜찮다”고 헨리를 칭찬했다.  이어 헨리는 턴에 도전하나, 튕긴 보드에 중요부위를 얻어맞는 사고를 당했다. 이에 헨리는 “살짝 맞았다. 창피하다. 어떻게 하나”라며 극심한 공포를 호소했다.  윤도현은 그런 헨리의 엉덩이를 두드려주며 “애국가를 부르라”고 조언,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나혼자산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