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엘 흑화, 김소현 두고 유승호와 대립각 세우나?[종합]

기사입력 2017.06.08 11:03 PM
‘군주’ 엘 흑화, 김소현 두고 유승호와 대립각 세우나?[종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편수회를 없애긴 위해선 엘을 제거해야 한다? 유승호의 선택은 무엇일까.

8일 방송된 MBC ‘군주’에서는 가은(김소현)을 후궁으로 들이고자 대비(김선경) 앞에 무릎을 꿇는 이선(엘)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자 이선(유승호)과 재회 후 그와 가은의 관계에 초조를 느꼈던 이선이 끝내 폭주했다. 늦은 밤 대비를 찾아선 가은을 하루 속히 후궁으로 들이고 싶다며 떼를 부렸다. 이에 대비가 “이 어미는 주상과 약속을 지킬 것입니다. 그 아이는 입궁한지 얼마 되지 않았어요. 우선 궁인으로 훈육을 받아야 하는 것이 먼저입니다. 그것이 내명부의 법도에요”라며 웃자 이선은 “차일피일 미루려는 생각은 아닙니까?”라 흥분해 외쳤다.

이어 이선은 대비의 앞에 무릎을 꿇곤 지금은 대목(허준호) 밑에서 꼭두각시 왕으로 살고 있지만 여기엔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다며 다시금 가은을 후궁으로 들이고 싶다는 말을 반복했다.

이 와중에 대비는 혼군을 폐위하는데 도움이 되는 일이라며 가은에게 첫 지령을 내렸다. 보름에 한 번 편수회 사람이 왕을 찾는다며 그들이 왕에게 건네는 물건에 대해 알아오라 한 것.

이에 가은은 왕의 침실에 숨어들어 그 물건을 알아내려 했으나 바로 그때 이선이 나타났다. 이선은 상선으로부터 가은을 숨기며 “가만있으라. 잠시면 된다”라고 애틋하게 말했다. 그제야 가은은 그가 왕임을 알고 경악했다.

이선은 “이대로 나가다오. 절대 돌아보지 말고, 누구와도 마주치지 말고”라며 절절한 마음으로 가은을 보냈다.

한편 대장군이 귀환한 가운데 그는 5년 전 보위에 오른 이가 진짜 세자가 아니라는 소문을 듣고 확인 작업에 나선 바다. 그는 세자를 만나 이선은 물론 편수회를 제거해야 한다며 국경에 군사를 움직이려 했다. 우보(박철민)가 이에 반기를 들면서 세자의 고민은 고조됐다. 선택의 기로에 놓인 세자 이선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