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미모, 실화냐?"…유인영, 교복도 소화하는 동안 미녀

기사입력 2017.06.12 11:1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유인영이 동안 미모를 과시했다.



유인영은 12일 인스타그램에 "이제 #교복을 입을수 있는 날이 없을까바. 많이 찍어둬야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유인영은 교복을 입고 청순한 미소를 짓고 있다. 햇살을 받아 그녀의 미모가 더욱 돋보인다. 아직도 교복이 잘 어울리는 유인영은 동안 미녀의 위엄을 과시했다.



유인영은 현재 영화 '치즈 인 더 트랩'을 촬영 중이다. 백인하 역을 맡아 그녀가 보여줄 걸크러쉬 연기가 기대를 모은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유인영 인스타그램

연예 ‘날아라 슛돌이’ 이영표, 감독 데뷔전 첫 승→유소년 대회 출격[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전 축구선수 이영표가 FC슛돌이 감독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창단 첫 대회에 앞서 이영표는 주중 훈련을 실시했다.2일 KBS 2TV ‘날아라 슛돌이’가 방송됐다.FC슛돌이의 전임감독으로 부임한 이영표는 춘천 파나스와의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순조로운 시작을 알린 바. 첫 훈련부터 이영표는 칭찬보드를 만들어 슛돌이들에 동기를 부여했고, 이는 적중했다. 슛돌이들은 경기 내내 칭찬보드를 의식하는 모습을 보이며 칭찬보드 효과를 증명했다.활발한 선수교체도 눈길을 끌었다. 이에 양세찬은 “그 전 뜨내기 감독님들은 그냥 쭉 갔다”는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김종국은 한 술 더 떠 “애들이 뜨내기 감독님 시절엔 반항도 했다. 그런데 이번엔 다르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 말대로 이영표가 전임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슛돌이들은 한층 의젓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터. 이영표는 “난 굉장히 충격을 받은 게 쭉 규칙과 질서가 있는 곳에서 축구를 했다. 유럽 아이들도 질서를 잘 지킨다. 반항하면 바로 아웃이다”라며 웃었다. 이영표가 첫 경기에서 강조한 건 수비의 중요성. 김종국은 이 작전에 반신반의했었다며 “그래도 아이들 축구니까 우당탕탕 들어가는 골이 많아 공격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 수비가 탄탄하니 실점을 해도 괜찮더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이어 “오늘 경기만 보고 믿음이 확 왔다. 뜨내기 감독들과 다르다”며 이영표를 향한 강한 신뢰를 고백했다.이에 화답하듯 이영표는 태백산배 강원 유소년 클럽 축구대회에 앞서 주중 훈련을 실시, 첫 승의 의지를 불태웠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날아라 슛돌이’ 방송화면 캡처
연예 ‘비스’ 고석진이 밝힌 스타경호의 모든 것 “팬카페·SNS로 사전조사”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경호원 고석진 씨가 ‘비디오스타’를 통해 스타경호의 모든 것을 소개했다. 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선 ‘나는 경호원이다’ 특집으로 고석진 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고석진 씨는 워너원 전담 경호원으로 유명세를 탄 바. 그는 “(경호 전) 아티스트에 대한 기사나 행사 유형에 따라 사전조사를 하고 팬 카페와 SNS도 본다”며 경호의 기본을 전했다.이어 “팬 계정이 생기고 손 편지와 선물도 받았다. 감사하다”라며 성원에 화답했다.고석진 씨는 또 “방송에 나가면 아티스트들의 얘기를 해야 하는데 누굴 먼저 얘기하느냐 고민이 됐다. 늦게 호명된 사람이 서운해할까봐”라며 담당 가수들에 대한 애정을 덧붙였다.워너원 멤버들의 응원도 이어졌다. 옹성우는 “고 대표님이 ‘비스’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우리 고 대표님은 정말 착하고 따뜻하고 카리스마까지 갖춘 완벽한 분이다. 파이팅”이라며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하성운은 “고 대표님과 스케줄을 다니면서 사소한 거 하나하나 잘 챙겨주셔서 정말 감사했다. 방송에서 우리 얘기하는 게 조심스럽고 걱정이 많으실 텐데 편하게 얘기해주시길”이라며 영상편지를 남겼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연예 ‘위험한 약속’ 고세원, 복수 본격화→송민형, 子강성민 앞에서 체포돼[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송민형이 아들 강성민 앞에서 뇌물 건으로 체포됐다. 고세원의 복수가 본격화 됐다.2일 방송된 KBS 2TV ‘위험한 약속’에선 준혁(강성민 분)을 향한 태인(고세원 분)의 반격이 그려졌다. 과거 태인은 한 회장(길용우 분)이 준혁의 악행을 알고도 이를 묵인했다고 오해, 복수심을 불태웠던 바.태인은 뒤늦게야 한 회장이 무고하다는 걸 알게 됐다며 모든 진실을 지훈(이창욱 분)에게 알렸다. 준혁은 이를 이용해 태인을 무너트리고 회사를 장악하려고 했다. 충격에서 헤어 나오지 못한 한 회장을 앞에 두고 준혁은 “제가 회사를 지킬 방법을 알려드리죠. 우선 강태인의 모든 사업 결정권을 빼앗으십시오”라 넌지시 주문했다.이어 “이사회에 제 복귀안 올리고 아버지 이사장직으로 다시 복귀시켜주십시오. 이번에 피해를 본 저와 부모님 서주를 위해 회사 지분 6%를 양도해주십시오”라 뻔뻔하게 덧붙였다.이에 한 회장은 가슴을 부여잡고 고통을 호소했지만 준혁은 그를 외면했다. 결국 한 회장은 명희(김나운 분)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깨어난 그는 태인에 “왜 그랬나?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내가 널 얼마나 의지했는데. 네가 나한테 어떤 놈이었는데”라며 배신감을 토로했다.태인은 한 회장 앞에 무릎을 꿇곤 “저한테도 회장님은 특별한 분이셨습니다. 회장님이 내리시는 그 어떤 처벌도 받겠습니다. 하지만 최준혁은 절대 용서할 수 없습니다”라고 호소했다.한 회장이 회사 지분 6%를 준혁에게 넘기면서 명희가 에프 스포츠그룹의 최대 주주가 된 바. 그러나 태인은 동요하지 않았다. 뇌물 건으로 영국을 잡고, 준혁에 “다음은 너다”라 경고하는 태인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