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아이해' 이준·정소민 키스신, 무엇이 잘못됐나

기사입력 2017.06.12 3:29 PM
[리폿@이슈] '아이해' 이준·정소민 키스신, 무엇이 잘못됐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승승장구 '아버지가 이상해'에 제동이 걸렸다. 이준, 정소민의 입맞춤 장면이 문제가 된 것이다.

두 사람의 감정과 관계 변화를 위해 필요했던 장면, 하지만 방통심의위에 민원까지 접수됐고 사무처에서는 안건 상정을 검토 중이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미영(정소민)의 실수로 촬영장에 지각을 하게 된 안중희(이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안중희는 "제가 실수했다"며 변미영의 잘못을 감싸줬다.

이후 촬영 때문에 얼굴에 입술 자국을 남긴 안중희. 감독은 분장팀에서 그린 입술 자국이 인위적이라 고민했고, 결국 변미영에게 "입술 자국 좀 남겨달라"고 부탁했다. 감독은 변미영이 주저하자  지각을 언급하며 그를 재촉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결국 강제 뽀뽀를 하게 됐다. 양쪽 볼에 남긴 입술 자국. 하지만 감독은 입술에도 하나 더 남겨달라고 부탁했다. "그건 좀"이라고 말하는 변미영의 말에도 뽀뽀를 재촉했다.

이 장면을 본 시청자들은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복남매인 줄 아는 두 사람이 뽀뽀를 하며 설렘을 느끼는 설정이 적절하지 못하다는 것. 또한 매니저에게 강제 뽀뽀를 요구하는 감독. 직장 내 성희롱이 아니냐는 지적도 흘러나왔다.

결국 방통심의위 측은 민원까지 접수받고 안건 상정을 검토 중이다.

탄탄한 스토리와 연출, 배우들의 호연으로 시청률 30%를 넘으며 승승장구 중이던 '아버지가 이상해'인 만큼 이번 강제 뽀뽀신은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 '아버지가 이상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