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수트너’ 지창욱, 1인多역 아니죠? 연기가 만능

기사입력 2017.06.16 2:41 AM
[TV줌인] ‘수트너’ 지창욱, 1인多역 아니죠? 연기가 만능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스릴러, 멜로, 코믹까지 소화하는 남자가 나타났다. 배우 지창욱이 그 주인공.

지난 15일 방송한 SBS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서는 봉희와 연애를 시작한 지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와 동시에 비극도 맞아야 했다.

이날 지욱(지창욱)은 봉희(남지현)에게 진심을 토로했다. “기다려 달라고 해놓고 이런 말 해서 미안하다. 나 좀 좋아해 주라. 지금 당장 좋아해 주라”고 고백했다. 

지욱의 마음은 봉희도 녹였다. 다른 생각을 하지 않기로 한 봉희는 “그럼 우리 오늘부터 1일이다. 사귀자”고 선언했다. 

지욱은 범인 잡기에도 총력을 기울였다. 현수(동하)를 검거하기 위해 여러 덫을 설치한 것. 그러나 수포로 돌아가고 말았다. 

지욱이 봉희와 있던 당시, 방계장(장혁진)이 위험에 처한 것. 방계장은 현수의 계략에 걸려들었고, 결국 칼에 맞고 쓰러졌다. 지욱이 뒤따라갔으나 너무 늦은 상황. 지욱은 오열하며 현실을 부정했다.

지창욱은 여러 가지 감정을 소화해냈다. 한 회에서만 멜로, 질투 섞인 코믹 연기, 스릴러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