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리폿] ‘이수만 엄지척’…동방신기 위엄 드러낸 유노윤호 위용

기사입력 2017.07.09 9:56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이수만 대표가 엄지를 추켜세웠다. 유노윤호의 무대를 본 직후였다. 멤버 없이 무대에 홀로 선 유노윤호는 2년의 공백을 무색케 하는 퍼포먼스로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지난 4월 군 제대한 유노윤호는 지난 8일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에 참가했다. SM엔터테인먼트 일원으로 무대에 오른 유노윤호는 개별 무대의 엔딩을 차지했다. 



남성미가 더 강렬해진 유노윤호는 티저 영상으로 먼저 귀환을 알렸다. 군 복무 중인 최강창민을 대신해 유노윤호는 댄서들과 무대에 올랐다. 40여명의 댄서 중앙에 유노윤호가 섰다. 제복을 갖춰 입은 유노윤호는 특유의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신곡 ‘Drop’을 첫 공개한 유노윤호는 관객들의 시선을 제압했다. 오직 자신의 무대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웅장한 사운드와 퍼포먼스를 보였다. 유노윤호의 시선은 대규모 무대를 제압했다. 매서운 시선처리와 댄서들의 군무를 지휘하는 능력은 여전했다.





오랜만에 무대에 서서 “떨린다”는 유노윤호는 “동방신기의 유노윤호다. 이렇게 큰 무대는 너무 오랜만이라 떨렸다”고 웃었다.



그 모습을 지켜본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유노윤호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 유노윤호는 합동콘서트가 주최된 것, 자신이 참가한 것에 이수만 대표에 감사함을 전했다.



유노윤호는 “많은 선배와 후배들과 무대를 꾸미고 있다. 동방신기 멤버 저 혼자로 무대에 섰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창민이랑 연락을 했다. 형의 느낌을 보여주라고 하더라”면서 “근데 제가 너무 열심히 해서 바지가 찢어졌다. 갈아입고 오겠다. 고맙다”며 무대를 빠져나갔다. 



의상을 교체하고 다시 무대에 선 유노윤호는 긴장한 기색이 없었다. 여유롭게 바지가 찢어진 사실을 공개했고, 또 갈아입고 돌아왔다. 수많은 무대에 섰던 유노윤호의 경험이 우러나온 순간이었다.



다시 분위기를 잡은 유노윤호는 동방신기의 히트곡 ‘주문’ ‘왜’ ‘Somebody To Love’를 메들리로 엮었다.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대규모 무대에 섰던 유노윤호는 혼자서도 관객들을 이끌며 파워를 자랑했다. 그동안 동방신기가 보여준 위엄을 유노윤호의 위용으로 대체했다. 그 에너지는 4만 5천 관객에게도 충분히 전달된 듯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김경진 "♥전수민과 결혼, 2세 위해 좋은 선택…지상렬 형도 축복"[직격 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개그맨 김경진이 모델 전수민과 6월 27일 결혼하는 소감을 밝혔다.김경진은 25일 TV리포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수민과의 결혼에 대해 "많이 축복해주셔서 감사하다. 예쁘게 잘 살고 싶다"면서 "2세를 위해서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이목구비는 몰라도 키는 클 것 같다"고 말하며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또한 그는 "여자친구가 되게 착하고, 성격이 좋다"면서 "(지)상렬이 형도 몇 번 만났는데, 제수씨 좋다고 꼭 잡으라고 해주셨다"고 덧붙였다.김경진은 전수민과의 만남에 대해서 "LJ 형과 지인들 모임에서 만났다. 눈에 띄게 예뻐서 밥 한 번 먹자고 했고, 친해져서 결혼하게 됐다"면서 "1년 반 정도 만났다"고 밝혔다. 프러포즈는 아직 안했다고 하면서 쑥스러워했다.이어 그는 "화보는 5월에 찍고, 다음달에 결혼식 사회, 축가를 알아보러 다닐 예정이다. 상렬이 형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김경진과 전수민은 1년 6개월 간 교제했으며, 오는 6울 27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경진은 2007년 MBC 16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일밤', '개그야'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그는 배우로도 활동하며, MBC '왕은 사랑한다', 웹드라마 '어바웃 러브', '질풍기획' 등에 출연했다. '개가수'로 앨범도 냈으며,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김경진TV'를 운영 중이다.전수민은 2008년 제인송 컬렉션을 통해 모델로 데뷔했으며,서울컬렉션 송자인, 준지, 진태옥, 디올, 루이비통 등의 패션쇼에도 출연했다. 필라테스 강사로도 활동 중이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전수민 인스타그램
연예 어디에 있든 변함없는, 한예리 [화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한예리의 색다른 매력을 화보에서 뽐냈다.25일 매거진 지큐 코리아는 한예리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한예리는 촬영 내내 장난스럽고 유쾌한 표정과 장난기 넘치는 포즈를 뽐내며 반전 매력을 가득 담은 화보를 완성했다.최근 첫 할리우드 주연작 ‘미나리’로 미국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비롯해 2관왕을 수상한 한예리는 이에 대해 “작년 여름 미국에서 영화를 찍으면서 배우, 스태프들과 가족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친해졌다. 촬영을 마치면 다 같이 저녁식사를 하고 하루를 정리했는데, 그런 시간이 차곡차곡 쌓여서 우리 영화에 좋은 기운으로 남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이번 작품을 통해 활동 영역을 넓힌 한예리는 “세계가 하나라는 사실을 좀 더 실감했고, 환경이 바뀐다고 해서 그 사람의 본성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도 깨달았다”라며 “이 영화를 찍으면서 ‘어디에 있든 나는 변함없다’는, 그런 느낌을 받았다”라며 새로운 경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또한 한예리는 “‘미나리’에서 엄마 역할을 연기한 것처럼, 폭넓게 오가면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고 싶다. 할 수 있는 게 더 늘어났다는 생각이 들어서 제한을 두지 않으려 한다”라며 “새로운 역할이 주어졌다는 건 사람들이 저한테서 그런 모습이나 가능성을 봤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마지막으로 한예리는 “많은 분들이 드라마 ‘청춘시대’에서 연기한 진명처럼 내가 진중하고 단호하거나 흐트러짐이 없을 거라 생각하더라. 그런 이미지를 깨고 싶다”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한예리 주연의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좇아 미국의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렸으며, 지난 1월에 열린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수상했다.한예리의 반전 매력이 가득 담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는 ‘지큐 코리아’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지큐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