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 남주혁♥신세경, 눈물의 입맞춤... 분노한 임주환[종합]

기사입력 2017.08.01 12:10 AM
‘하백’ 남주혁♥신세경, 눈물의 입맞춤... 분노한 임주환[종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남주혁과 신세경이 진심이 담긴 입맞춤을 나눴다. 임주환의 구애에도 신세경의 마음은 남주혁을 향해 있었다. 

31일 방송된 tvN ‘하백의 신부’에서는 하백(남주혁)에게 소아(신세경)를 향한 연정과 욕망을 전하는 후예(임주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반인반신의 능력을 시험하던 후예가 이 모습을 자야(배누리)에게 들켰다. 자야는 “나 너 봤어. 너 꽃한테 이상한 짓 하더라. 도대체가 상식적 과학적으로 이해가 안 가는 거야. 그러다가 결국 알아냈지. 너 진짜 음흉한 놈이구나”라고 거하게 밑밥을 깔았으나 “나 마술도 할 줄 아니?”라 덧붙이는 것으로 엉뚱한 추측을 했다. 

이에 후예가 안도를 느낀 것도 잠시. 그는 자야를 꼭 껴안고 능력을 쓰려 했으나, 간신히 인내했다. 후예가 인간세계에서 배운 게 바로 이것. 

이런 상황에도 비렴(공명)은 주동(양동근)의 기억을 고치고 있다며 “넌 망가트리고 우린 고치고, 이게 너와 우리의 차이지”라고 후예를 공격했다. 

이 와중에 후예가 알게 된 건 리조트 부지로 예정된 곳에 신의 문이 있다는 것. 비렴은 이번에도 타이밍 좋게 나타나 “너 무슨 수작이야. 감히 반쪽 주제에 우리 땅을 넘봐?”라며 주먹을 휘둘렀다. 

이번엔 후예도 참지 않았다. 그는 “당신들과 나의 결정적인 차이. 그걸 한 번 해볼까 봐요. 당신들의 고매한 상상력에 맡겨볼게요”라고 이죽거렸다. 그는 또 “이왕 말한 김에 하나 더 말해주죠. 망가졌다는 당신 친구, 맞아요. 내가 그랬어요. 그런데 내가 실토한다고 뭐가 달라집니까? 당신들이 날 어떻게 할 수 있는데요. 그리고 나만큼 잘할 수 있어요?”라고 일축했다. 

여기에 하백까지 나서 신의 문을 얻는다고 해서 달라지는 건 없다고 공격하자, 후예는 “그 따위 문 관심 없습니다. 내가 지금 갖고 싶은 건 윤소아 씨에요. 윤소아 씨는 내가 이 땅에 살게 된 이후로 처음 품어 보는 욕망이 될 겁니다”라며 소아를 향한 진한 애정을 밝혔다. 소아가 신의 종이라는 하백의 외침에도 후예는 “그게 무슨 상관입니까. 여긴 인간세계이고 내 구역인데. 난 정말 신계에 티끌만큼도 관심이 없습니다. 그러니까 당신도 잘 돌아가십시오”라고 가볍게 대꾸했다. 

이날 소아는 하백을 생각해 후예와의 계약을 물렀다고 전했으나 하백의 반응은 곱지 않았다. 소아가 눈물로 진심을 전한 뒤에야 하백은 “난 갈 거야. 가야 돼”를 반복하며 그녀의 입에 입을 맞췄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