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나의 까;칠한] K팝 히어로 YG 양현석

기사입력 2017-11-07 15:48:3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아무리 잘생기고, 실력이 출중하고, 연습을 오래했지만 결국 망했다. 주목받지 못하면 끝이다.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그런 아이돌을 살려준다고, 제대로 된 기회를 주겠다고 나섰다. 양사장님 혹은 전문가 혹은 K팝 히어로 양현석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아이돌 그룹 론칭에 나섰다. 직접 오디션도 이끌고, 프로그램도 제작하고, 발탁된 아이돌 앨범 총괄 프로듀서도 하겠다. 할 일이 많다. 어디 그뿐인가, 오디션 프로그램 JTBC ‘믹스나인’의 주인공까지 도맡았다. 



지난 10월 29일 첫 방송된 ‘믹스나인’은 프로젝트 아이돌 그룹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그려낸다. 양현석 대표 이하 심사위원과 제작진이 각 소속사를 찾아 오디션을 치르고, 참가자를 직접 선발한다. 그 흐름의 중심에는 단연 양현석 대표가 있다. 그가 내뱉는 멘트 하나하나는 기사가 되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북적거리게 했다. 



28살 여성 지원자에게 “은퇴할 나이다, 지금까지 뭐했나”고 지적했고, 지금 상황을 즐긴다며 웃자 “즐길 상황이 아니다”고 일갈했다. 연습생이 눈물을 보이면 “감성팔이, 사연팔이를 많이 봤다”고 대꾸했고, 애절하게 어필하는 이에게는 “간절하지 않은 사람은 없다”고 받아쳤다. 



굉장히 야박하다. 너무 냉정하다. 해당 멘트들만 보면 작정하고 질책만 주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하지만 양현석 대표의 멘트는 틀리지 않았다. 28살 여성 멤버가 걸그룹으로 데뷔하기도 어렵지만, 한다고 해도 환영을 받을 가능성이 극히 적다. 늦은 나이에 연습생을 수년째 하면서 즐기면서 아이돌 데뷔를 꿈꾼다는 것 역시 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각오다.



상당히 많은 이들이 오해하는 부분이 있다. 아이돌은 개인의 꿈을 이루기 위한 목표로 끝나는 게 아니다. 결실을 맺기 위해선 시간과 돈이 어마어마하게 수반된다. 당사자의 아픔 이상으로 수많은 스태프들과 회사의 존폐 여부가 달려있다. 양현석 대표의 심사평을 매정하게만 들을 수 없는 이유다.



다만 양현석 대표의 멘트에 잡음이 따라 붙는 건 본인의 말과 행동이 달라서다. 2009년 양현석 대표가 내놓은 투애니원은 멤버 산다라박과 박봄이 데뷔당시 스물여섯(1984년생) 살이었다. 게다가 박봄은 추후 약물복용 및 반입으로 물의를 일으킨 후 실제 나이가 1984년생 보다 많다는 게 알려졌다. 만약 양현석 대표가 이쯤에서 “2009년과 비교해 2017년의 데뷔 걸그룹 평균 나이가 대폭 낮아졌다”고 해명하면, 받아들여야겠지만.



‘믹스나인’에서 양현석 대표는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에게 에둘러서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고 지적했고, 프로듀서 김도훈에게 “YG가 먹여 살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현석 대표 특유의 스웩 발산이겠다. YG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이 연신 주장하는 스웩이 양현석 대표에게 왜 없겠는가. 그런데 시청자들은 그 부분에 꼬투리 잡고 있다. 아무래도 보는 이에 따라 스웩과 허세의 차이가 있을 테니. 



진심이든, 농담이든 양현석의 말투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그게 평소 양현석 대표기도 하다. 양현석 대표는 업계 대표들 중 대중에게 자신을 노출하는 걸 좋아하는 캐릭터다. 그 형태가 방송 출연이든, 언론 인터뷰든, SNS 마케팅이든 본인의 브랜드를 적극 활용한다. 대중 역시 그런 양현석의 모습을 반겼고, 그렇게 오늘날의 YG엔터테인먼트를 완성했다. 자기소개대로 양현석은 ‘전문가’가 맞다. 



그래서일까. 현재까지 방영된 ‘믹스나인’은 이른 바 ‘양현석 영웅화’를 위한 작업이 아닐까, 의문이 든다. 양현석의 눈빛 방향, 단어 선택, 방문 한 번에 찬양하는 뉘앙스가 가득하다. 물론 그 얼마나 대단한 오디션 참가자가 양현석 대표를 뛰어 넘겠냐 만은, 프로그램의 의도를 되짚게 한다. “새로운 스타를 발굴한다”던 ‘믹스나인’의 스타는 이미 양현석 대표가 꿰찬 셈이다. 



양현석 대표가 손대면 그 어떤 실패한 아이돌도 살아난다. 양현석 대표는 아무도 알아보지 못했던 인재를 발견한다. 양현석 대표의 마음을 사로잡으면 특출난 실력이 없어도 가능하다. 지금까지 시청자들에게 보여주고 있는 ‘믹스나인’이다.



오늘날 K팝 시장에 활력을 불러일으킨 양현석 대표. 아무리 소속 가수들이 사건사고를 연거푸 일으켜도, 대체할 수 있는 캐릭터가 없다면 양현석 대표는 지금처럼 부와 명예를 마음껏 누릴 수 있다. 



새롭진 않지만, 1969년생 그리고 데뷔 26년차의 스타 양현석을 ‘믹스나인’에서 이렇게 보게 될 줄이야.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워너원, 12월 31일 계약 종료…1월 콘서트 후 아름다운 이별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대한민국 최고 보이그룹 워너원의 행보가 마무리된다. 워너원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 측은 “워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31일 계약을 종료한다”고 금일 밝혔다. 계약은 비록 12월 31일에 종료되지만, 워너원의 공식 활동은 1월까지 이어진다. 워너원은 예정되어있는 연말 시상식에 참석하는 것은 물론, 마지막 공식 스케쥴이 될 1월 콘서트를 통해 팬들과 함께 아름답고 소중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지난해 6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아이돌 그룹 워너원은 첫 번째 앨범 ‘1X1=1(TO BE ONE)’을 시작으로 프리퀄 리패키지 ‘1-1=0 (NOTHING WITHOUT YOU)’, 두 번째 미니앨범 ‘0+1=1(I PROMISE YOU)’ 등을 연달아 발매하며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구가했다. 또한 스페셜 앨범 ‘1÷χ=1(UNDIVIDED)’를 통해서 4팀의 유닛을 결성해 새로운 매력과 성장 가능성 또한 보여줬다. 지난 11월 19일에 발표한 첫 번째 정규앨범 ‘1¹¹=1(POWER OF DESTINY)’은 초동 판매량 43만 8000장 돌파라는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타이틀곡 ‘봄바람’은 멜론, 엠넷, 네이버뮤직 등 7개 주요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ONE : THE WORLD’를 개최해 3개월 동안 미국, 아시아 등 세계14개 도시에서 월드 투어를 펼쳐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보이 그룹임을 모두에게 각인시킨 바 있다.  스윙엔터테인먼트 측은 “약 1년 반이라는 기간 동안 멋진 모습을 보여준 11명의 청춘, 워너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의 새 출발과 활동 또한 응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워너원을 사랑해주신 국내외 많은 팬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드리며, 워너원 멤버들의 앞날을 응원하고 축복해주시길 바란다” 라고 말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감사합니다" 장백지, 출산 후 직접 전한 인사[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셋째 출산을 인정한 장백지가 직접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백지는 17일 오후 자신의 SNS 웨이보 계정에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아들을 출산한 뒤 팬들과 동료들의 축하가 쏟아지자 직접 감사의 메시지를 찍은 것. 짧은 길이의 이 영상에서 장백지는 노란색 재킷을 입고 포니테일 헤어스타일에 동그란 테의 선글라스를 매치해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장백지는 "오늘은 내 '작은 왕자'가 태어난 지 한달이 된 날이다. 여러분의 축복과 응원 모두 감사하다. 여러분께 정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장백지는 "하늘도 내게 이렇게 잘해주고 친구들도 잘해줘서 정말 고맙고, 많이 감사하다"며 재차 인사했다. 근황도 함께 공개했다. 인사 영상과 함께 게재한 또 다른 영상에서 장백지는 이날 저녁 식사를 요리하는 모습을 담아 일상을 전했다. 장백지가 직접 전한 인사에 팬들은 "축하해요" "빨리 복귀해 주세요" "행복하면 됐어요" 등 응원의 반응을 보였다. 결혼 6년 만인 2012년 배우 사정봉과 이혼하고 두 아들을 홀로 키워오던 장백지는 지난 11월 셋째 아들을 출산했다. 장백지 측은 17일 소속사를 통해 출산 사실을 알렸으나, 아이의 생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장백지 웨이보 캡처
연예 '비디오스타' 문희경, 영화 '좋지 아니한가' 찍고 김혜수에 극찬받은 사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문희경과 안성댁 박희진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18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상습 도전러 특집! 고민보다 GO’ 편이 꾸며진다. 상습적으로 도전하는 다섯 사람 문희경, 박희진, 브라이언, 김영희, 김동한이 출연해 이들의 도전 에피소드를 방출하는 것. 특히 이번 편에는 드라마 ‘꼭지’의 아역배우 출신 김희정이 특별 MC로 함께했다. 문희경은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다 영화 ‘좋지 아니한가’에 캐스팅된 늦깎이 신인 때의 일화를 털어놓았다. 특히 당시 최고의 스타였던 김혜수가 신인배우 문희경의 연기에 엄지를 치켜세웠다고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혜수와 관련된 문희경의 자세한 에피소드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희경은 과거 위너의 송민호와 콜라보한 ‘엄마야’라는 곡에 관해 얘기하던 중, 여전히 그 곡에 대한 저작권료를 받는다고 밝혔다. 문희경은 직접 작사에 참여했기에 얼마가 됐든 소중한 금액이라며, 핫한 래퍼들과 콜라보에 도전했던 그때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문희경은 녹화 중 지난달에 받은 ‘엄마야’ 저작권료를 밝혔는데, 생각지 못한 금액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또한 이날 박희진은 안성댁이라는 캐릭터가 만들어진 비화에 대해 밝혔다.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안성댁은 사실 대본에도 없었던 캐릭터였으며 심지어는 제대로 된 이름도 없는 주인 여자 역이었다. 하지만 촬영 첫 날 박희진이 준비한 연기를 보고 모두가 극찬하며 극에 주요한 역할로 자리 잡게 되었음을 밝혔다. 특히 현장에서 박희진의 연기를 본 심혜진이 던진 한마디로 안성댁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고 전했다. 문희경과 박희진의 이야기는 12월 18일(화)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