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사온’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삼각관계

기사입력 2017-11-08 06:50:5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삼각관계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흔들리는 서현진과 양세종. 이 관계에 김재욱이 다시금 가세하며 새로운 삼각형이 만들어졌다. 



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는 정선(양세종)과 현수(서현진)의 끝나지 않는 갈등이 그려졌다. 



‘착한스프’ 집필을 위해 취재에 나선 현수가 정선에 “무엇보다 온 셰프의 내면을 보고 싶어. 주인공을 잘 그리려면 필요해. 아버님은 요리한다고 했을 때 반대 안하셨어?”라고 물었다. 앞서 이 문제로 해경(안내상)과 설전을 벌였던 정선은 반대했다고 쓰게 말했다. 



이어 현수가 오너 셰프의 고충을 물으면 정선은 그 책임감에 대해 전했다. 담보대출 사실을 이미 알고 있는 현수에게 정선은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나 영미(이미숙) 이야기가 나오면 정선은 정색하고 “엄마 얘긴 하고 싶지 않아”라고 일축했다. 



이에 현수는 “눈치보고 있어. 언제쯤 나한테 자기 인생에 들어와도 된다고 허락해줄 거야?”라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미 허락했다는 정선의 말에도 그녀는 “그런데 난 왜 그렇게 느껴지지 않을까? 난 이미 자기한테 다 보여줬어. 그런데 자긴 내 앞에서 운 적 있어? 혼자 울지 마. 그건 자기 인생에 들어왔다고 허락한 게 아니야. 자기에 대해 더 깊게 알아야 자길 더 사랑할 수 있잖아”라고 토해냈다. 



이에 정선은 “너무 극단적인 거 아니야? 난 남과 슬픔을 나눠본 적이 없어. 그걸 당장 할 순 없잖아”라고 해명했다. 이런 상황에 다시 영미의 이름이 입에 오르면 정선은 “현수 씨는 모르잖아. 그게 어떤 건지”라고 일축했다.



자연히 정선과 현수 사이엔 갈등의 골이 만들어진 바. 먼저 손을 내민 이는 정선이었다. 



그 무렵 미나(정애리)의 병환이 현수의 가족들을 덮쳤고, 정선도 나섰다. 수술날짜를 잡고자 전전긍긍하는 현수를 위해 정선은 해경(안내상)에게 도움을 청했으나 결과는 매몰찬 거절. 정선은 정성이 가득 담긴 도시락으로 현수의 가족들을 위로하려 하나 이미 그들의 곁엔 정우가 있었다. 미나의 수술을 도운 이도 바로 정우. 이에 질투와 외로움을 느끼는 정선의 모습이 한층 고조된 갈등관계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단독] '♥서수연 임신 발표' 이필모 "작은 필모, 저 닮아 콧대가 높아요 허허" (인터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아내 서수연의 임신 소식을 알린 배우 이필모가 "너무 순식간에 벌어져서 굉장히 놀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필모는 20일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처음 알게 됐을 때는 (서수연과) 서로 이 사실이 믿겨지지 않아서 많이 당황했다. '어?', '정말?' 감탄사만 오갔다"며 "나중에 점점 현실로 다가오면서 내가 아빠가 된다는 생각에 매우 기뻤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필모는 지난 4월 본지를 통해 아내 서수연의 임신 소식이 알려졌고, 20일 이필모의 소속사 측은 임신 사실을 인정했다. 확인한 바로는 현재 임신 27주에 접어든 상태. 이필모는 아이를 가진 친구들의 조언을 참고해 태교와 출산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태교 여행을 많이 하고 있다. '그날들' 지방공연 때도 아내와 함께 이곳저곳 다니면서 좋은 곳을 많이 구경했다. 최근에는 단 둘이서 제주도를 다녀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필모는 친구들의 뼈 있는 조언도 공개했다. 그는 "친구들이 '아이는 뱃 속에 있을 때 제일 좋다', '태어나면 다른 세상이 펼쳐질 것'이라고 벌써부터 겁주고 있다"며 주변 반응을 전했다. 이어 "육아는 어떨까 걱정되기도 하지만, 현재는 2세가 태어날 날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최근 초음파 검사를 했는데 콧대가 벌써 나를 닮아 높다"며 2세 자랑을 했다. 앞으로 어떤 아빠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이필모는 "내 삶의 큰 변화이기 때문에 신중하게 준비하고 있다. 앞으로도 좋은 아빠이자, 아내에게도 잘하는 남편이 되고 싶다"고 답했다. 이필모는 최근 뮤지컬 '그날들'을 끝마친 후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TV리포트 DB
연예 "동료로 응원"…장재인·남태현 공개열애→양다리 폭로→원만 해결[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가수 장재인이 남태현 양다리 폭로 후 사과받고 사태를 마무리했다. 장재인은 2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 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얘기를 나누며 원만히 해결했다. 이제는 자신에게 집중하며 각자 길을 응원해주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동료 뮤지션으로서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장재인과 남태현은 tvN '작업실'에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장재인은 공개 연애 약 50일 만인 지난 6월 초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태현과 여성 A씨가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남태현의 양다리를 폭로했다. 그는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 인정해 버려서 회사분과 내 상황을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왜 그렇게 공개 연애와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고 밝혔다. 남태현은 장재인의 폭로 다음날 친필 사과문을 통해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은 장재인 씨와 다른 여성분께 진심어린 사과 드린다.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사과 후에도 논란은 뜨거웠고, 남태현은 출연 중이던 뮤지컬 '메피스토'에서 하차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박민영 “연기? 끊임없이 연구…완벽주의 성향 나온다” [화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박민영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20일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 측은 박민영과 진행한 화보를 공개했다. 박민영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촬영을 마치고 미국 LA로 화보 촬영을 떠났다. 이는 ‘마리끌레르’ 7월호를 통해 공개 됐다. 공개된 화보 속 박민영은 스트라이프 블라우스와 스커트를 매치하여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하고 있다. 또 다른 화보에서는 화이트 블라우스와 스커트에 스카이블루 컬러의 백을 매치, 패션센스가 돋보이는 룩을 완성해 눈길을 끈다. 인터뷰에서 박민영은 “아직 ‘그녀의 사생활’ 속 덕미를 완벽하게 보내주지는 못한 것 같다”면서도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번에는 급하지 않게 천천히 보내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박민영은 “연기에 대해서는 포기하지 않으며 끊임없이 연구하고 돌파구를 찾는 완벽주의 성향이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작품을 고르는 기준은 지금이 아니면 안 되는 것, 나이가 들어가면서 이건 지금 아니면 할 수 없겠다라고 생각되는 건 무조건 해보려고 한다”며 “작품을 고를 때 ‘내가 재밌게 할 수 있느냐’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마리끌레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