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101’ 출신→차별화 2인조…MXM의 승부수 [종합]

기사입력 2018-01-10 16:06: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아이돌 그룹은 더 많아진다. 5인조, 7인조, 9인조, 11인조까지 자꾸 확장된다. 인원이 많았을 때 무대 위에서 표현할 수 있는 그림이 많기 때문. 그래서 더 다르다. 오직 두 명이 무대에 서서 아이돌 기운을 뿜어내는 MXM가 그렇다.



그룹 MXM은 지난해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얼굴을 알린 멤버 임영민과 김동현으로 이뤄졌다. 브랜뉴뮤직에서 내놓은 첫 아이돌로 힙합 성향의 그룹이 예상됐다. 하지만 MXM는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아이돌 그룹이다.



지난해 9월 데뷔한 MXM는 4개월 만에 두 번째 앨범을 내놓는다.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MXM는 두 번째 미니앨범 ‘MATCH UP’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타이틀곡 ‘다이아몬드걸’과 수록곡 ‘ERRDAY’ 첫 무대를 꾸몄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MXM은 “저희를 시작으로 ‘프로듀스101 시즌’ 출신 팀들이 많이 나온다. 모든 친구들이 다같이 잘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 “저희가 그들과 다른 승부수를 띄울 점은 펑크하고 레트로 곡으로 컴백했다. 그 부분이 신선함을 느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브랜뉴뮤직 첫 아이돌 자부심



브랜뉴뮤직 첫 아이돌로 나선 임영민과 김동현은 패밀리십을 강조했다. 회사에서 받는 지원도 격려도 많다는 것. 



MXM는 “회사에서 저희한테 신경을 많이 써주신다. 대표님 이하 많은 선배님들이 조언해주고 격려를 해준다. 힘이 많이 된다. 회사 식구들이 저희에게 기대가 많다는 걸 알고 있다”고 감사함을 표현했다.



이날 진행은 대표 라이머의 아내 안현모가 맡았다. 본인이 직접 MXM 앨범 작업에 참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MXM는 “저희 앨범이 M버전과 X버전으로 나왔다. 그 아이디어를 직접 주신 분(안현모)이라고 들었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에 안현모는 “지난해 데뷔앨범이 ‘UNMIX’였다. 당시 앨범 타이틀에도 제가 아이디어를 냈다.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떨어져 나와 새로운 MXM으로 시작한다는 뜻이었다. 이번 앨범 ‘MACTH UP’은 두 멤버의 환상의 조합을 의미한다”고 MXM 작업에 깊이 관여했음을 언급했다.





◆ ‘프듀2’ 출신 중 유일한 듀오



MXM 소개대로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가수가 연이어 쏟아져나오고 있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의 광풍과 함께 이들 역시 시너지 효과를 얻고 있다. 그중 MXM는 유일한 듀오로 활동 중이다.



두 멤버는 “저희가 처음에는 그들과 쟁한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점차 할수록 그런 생각이 든다.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2인조라서 다른 그룹들에 비해 더 눈에 들어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멤버마다 더 주목받을 수 있어서 좋다”고 웃었다.



타이틀곡 ‘다이아몬드걸’ 성적 공약을 묻자 MXM는 “저희가 지난번 활동에서 남산 무대 공약을 했는데, 하지 못했다. 그래서 이번에 꼭 남산에서 ‘다이아몬드걸’ 무대를 해보고 싶다. 팬들과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면서 그 기준에 대해 “저희는 차트에서 15위 안에 들면 좋겠다. 그 성적을 받으면 꼭 남산 무대를 하겠다”고 정했다.



MXM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브랜뉴뮤직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알함브라' 이시원 "서울대 경영학과 선배 김의성, 현장에서 만나니 신기해" [인터뷰②]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서울대 경영학과 선후배가 드라마 현장에서 만났다. 이시원과 김의성이 그 주인공이다. 이시원은 최근 진행된 인터뷰에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만난 선배 김의성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김의성은 이시원의 연기자 선배이자 학교 선배다. 그는 "서울대 경영학과 선배를 드라마에서 만난 것 아니냐"라는 질문에 "맞아요. 연예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분들이 별로 없는데 드라마 현장에서 뵀어요. 신기하더라고요"라고 웃었다. 이시원은 "학교 얘기를 했느냐"라는 질문에 "학교 얘기도 잠깐 하긴 했어요. 그런데 선배님이나 저나 대학 진학을 (연예계통이 아닌)다른 쪽으로 갔다가 왔잖아요. 서로 말을 하지 않아도 이해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요. '왜 연기했어'라는 질문은 굳이 하지 않았어요. 서로 묻지 않아도 아는 것들이 있는 것 같아요. 오히려 작품 얘기를 더 많이 했어요"라고 설명했다. 서울대 경영학과 선후배인 김의성과 이시원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대립각을 세우게 됐다. 김의성은 차형석(박훈)의 아버지이자 명예를 중시 여기는 성공한 교육자 차병준으로, 이시원은 차형석의 아내이자 유진우의 전처 이수진으로 출연한 것. 차병준은 아들과 위험한 사랑을 한 이수진을 며느리로 인정하지 않았고 모욕감을 주기도 했다. 두 사람의 신에는 늘 냉랭한 기운이 감돌았다. 이시원은 선배 김의성과 호흡에 대해 "김의성 선배님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호감적인 캐릭터는 아니지만 맡은 캐릭터에 대한 자부심과 방어의식, 내 캐릭터에 대한 이해가 컸어요. 자기 역할에 충실했죠. 그리고 김의성 선배님은 악역을 많이 하셔서 그렇지 실제로는 유머러스하고 친절하세요. 열려있으시고요. 나이가 어리고 후배고 그런것 상관 없이 먼저 말을 걸어주시고 따스함이 있어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따뜻하세요"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선배 김의성과 달리 극중 차병준은 늘 이수진에게 날카로운 말로 상처를 줬다. 아들 친구의 아내였던 이수진이 며느리가 된 것을 인생 오점처럼 생각했다. 아들이 죽고 난 후에도 이수진을 못마땅하게 여긴 차병준은 손자의 친자확인까지 하며 그에게 모욕감을 줬다. 특히 면전에 '창녀'라는 단어를 올리며 그를 궁지로 몰았다. 시아버지와 며느리의 대화라고는 볼 수 없는 충격적인 모습. 시청자들 역시 해당 신을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이수진을 연기한 배우 이시원까지 기분이 나빴겠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드라마에서 선배님이 '창녀'라는 얘기를 하셨어요. 모멸감 있는 얘기긴 했는데 실제 상황이었다면 더 심한 얘기를 했을 것 같아요. 차병준이라는 캐릭터를 표현하는 하나의 방식이었던 것 같고요. 진우를 가장 힘들게 하는 절대 악인 차병준을 보여주는 부분이었죠. 수진으로는 치욕적이고 어안이 벙벙할 정도지만, 극일 뿐이에요. 배우로서 그런 단어를 듣는 것에 대해 불만은 없었어요. 작가님께서 충분히 의도를 가지고 쓰셨다고 생각해요." 이시원은 남편 차형석으로 출연한 박훈에 대해서도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특별히 박훈 선배님에게 감사했어요. 해외 촬영을 가서 처음 뵀는데 성격이 정말 좋으시고 사교적이고 책임감이 강하시더라고요. 보통 서로 붙는 신이 아니면 데면데면하기 마련인데 박훈 선배님 덕분에 (배우들이) 같이 하는 자리가 많이 생겼어요. 그 덕에 연기가 아니더라도 얘기할 기회가 많이 생겼고요. 선배님과 저도 특수한 관계인데도 얘기를 많이 해서 좋았어요." 하지만 차형석은 게임 속 유진우의 칼에 맞아 사망했다. 게임 속 죽음이 실제 죽음까지 이어지며 충격을 안긴 것이다. 드라마 3회 만에 벌어진 일. 이 사건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전개 중 가장 흥미로운 신에 꼽힌다. 그의 아내 이수진을 연기한 이시원은 "차형석이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작품을 시작했어요. 이수진의 절망적인 모습부터 보여지겠구나 생각했어요. 수진은 인간의 바닥을 보여주고 시작했어요. 절망의 구렁텅이에서 온갖 역경이었지만 그걸 헤쳐나간 모습이 보여졌다고 생각해요"라고 밝혔다. 그 이유로 "수진은 남편도 죽고 시아버지도 죽고 전 남편도 행방불명되고 모든 재산을 갖게 됐지만 다 기부하잖아요. 아버님이 주신 것은 갖고 싶지 않다고, 비참함을 치워버리는 그 모습이 수진으로서는 가장 성장된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해요. 더 단단해져서 나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고 생각해요"라고 설명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이수진은 이시원에게 의미있는 캐릭터다. 그는 이수진을 연기하며 공감의 폭이 넓어졌다고 전했다. "이수진을 연기하면서 공감 폭이 넓어졌어요. 제가 만약 수진을 연기하지 않았다면, 실제 그런 사람들을 만났을 때 쉽게 이해하지 못했을 거예요. 하지만 수진을 연기하면서 그를 이해하게 되고 공감하게 됐어요. 이젠 현실에서도 수진 같은 사람들을 만나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캐릭터에 대한 이해와 몰입이 높은 만큼 사람에 대한 공감 능력도 뛰어난 배우  이시원. 그는 올해 목표에 대해서도 "실제로는 소탈한 모습이 많고 공감능력이 크다는 장점이 있어요. 올해는 그 공감 능력으로 더 많은 상대를 사랑하고 더 많은 장점을 발견하려고 해요. 저를 만들어내는 원동력도 이 것 같아요. 그리고 그 공감 능력으로 더 많은 작품의 캐릭터에 녹아들고 싶어요."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연예 '박서원♥' 조수애 "아파서 입원 중…임신 5개월 아니지만 축하 감사"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임신 축하 소감을 전했다. 조수애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파서 입원한 중에 기사가 갑작스럽기도 하고 5개월 아니기도 하지만, 축하 고마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날 조수애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헤럴드경제는 조수애가 현재 임신 21주라고 전한 것. 또한 현재 중앙대학교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알려 걱정을 안겼다. 조수애는 자신을 걱정하는 이들을 위해 직접 입을 연 것. 조수애는 임신5개월이 아니라고 정정하면서도 "축하 고마워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수애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는 지난해 11월 결혼 발표를 했다. 지난해 12월 8일 신라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린 두 사람은 뜨거운 축하 속에 부부가 됐다.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 장남인 박서원은 두산그룹 계열 광고대행사 오리콤 부사장을 거쳐 두산 전무, 두산매거진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2016년 JTBC에 입사해 '아침&', 'LPGA탐구생활', '오늘 굿데이', '전(錢) 국민 프로젝트 슈퍼리치', '골프 어택' 등의 진행을 맡았으며 결혼 전 JTBC를 퇴사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조수애 박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