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재팬] 日 쟈니스, 달라졌다…온라인 사진 사용 규제 완화

기사입력 2018-02-12 08:01: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일본의 대형 기획사 쟈니스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12일 일본 스포니치 아넥스 보도에 따르면 쟈니스 사무소는 소속 연예인 오카다 준이치의 신작인 영화 '온다' 출연을 발표하며 보도 사진의 온라인 게재를 허용했다. 이로써 드라마, 영화 등 출연을 발표할 때 쟈니스 혹은 제작사 측에서 전달되는 보도용 사진의 인터넷 게재가 가능해진 것. 물론 2차 사용은 불가하다.

지금은 해체한 SMAP의 소속사이자 일본 톱 아이돌 그룹 아라시, 헤이 세이 점프,



V6 등이 소속된 쟈니스 사무소는 최근까지 소속 연예인 초상권 수호에 엄격했다. 매체가 직접 찍은 보도 사진은 물론 영화나 드라마의 홍보용 스틸컷 사용도 전면 금지했다. 이를 어길 시 해당 매체의 쟈니스 소속 연예인 취재에 불이익을 주는 방식으로 사진 사용을 엄격하게 규제했다.



그러다 올해 들어 변화가 시작됐다. 앞선 1월 31일에는 기자회견, 무대인사 등 소속 연예인의 공식 석상 사진의 온라인 사용을 허용했다. 향후 쟈니스 소속 연예인의 사진 게재 조건 완화가 순차적으로 검토될 것이라고 보도는 덧붙였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스포니치 아넥스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장쯔이 다이아 반지에 왜 모자이크 처리를 했나[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톱배우 장쯔이가 중국에서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의외의 곳에 모자이크 처리가 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1일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내의 낭만 여행' 시즌 2가 방송돼 장쯔이, 셰나 등 스타들이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런데 이 장면에서 시청자의 눈길을 끈 것은 장쯔이의 오른쪽 손이었다. 장쯔이의 오른손에 분홍색 꽃모양 그림을 합성해 무언가를 가린 것.  다만 제작진은 세심하지 못했다. 일부 화면에서만 손가락을 가리고 다른 각도의 화면에는 손가락이 그대로 등장했다. 제작진이 꽃으로 가린 건 장쯔이의 다이아몬드 반지였다. 오른손 세 번째 손가락에 화려한 디자인의 커다란 반지를 착용하고 있다.   장쯔이의 반지에 모자이크 처리를 한데 대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설마 반지가 너무 커서 가린 것인가?"라는 의견에 지배적이다. 한편 중국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낭만 여행'은 부부 관찰 리얼리티로, 아내가 여행을 떠나고 남편이 집을 지키며 서로 거리를 두고 대화를 나누며 서로의 관계를 다시 이해하고 치유하는 과정을 담는다. 장쯔이가 남편인 가수 왕펑과 함께 시즌2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망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