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잘하려고 하지마"…'달팽이' 무장해제 시킨 이상은의 힘

기사입력 2018-02-14 07:07: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마. 그냥 해요, 그냥."



13일 방송된 올리브 '달팽이 호텔'에서는 첫 번째 투숙객인 송소희, 김재화, 이상은의 여행 스토리가 펼쳐졌다.



초면인 송소희, 김재화, 이상은이었지만 따뜻한 공간에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어느덧 친해진 세 사람. 



무엇보다 이상은의 활약이 돋보였다. 일견 무뚝뚝해 보이는 이상은이었지만 차분히 상대의 말에 귀 기울이며 진심 어린 공감대를 형성했다. 자신도 모르게 고민을 털어놓게 만드는 경청의 힘이었다.



김재화는 이상은과 마주 앉아 아이를 낳은 뒤 배우로서 자존감이 떨어졌다고 운을 뗐다. 결혼 전엔 1년 동안 해외를 돌며 공연할 정도로 열정이 넘쳤으나, 어느 순간 자신감이 바닥으로 떨어졌다고. 이를 가만히 듣고 있는 이상은의 모습에 김재화는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왈칵 쏟았다.



이상은은 "우리 엄마가 해준 좋은 얘기가 있다.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마라. 너무 잘하려고 하니까 자신감이 떨어지는 거다. 그냥 해라, 그냥. 너무 기준치를 높게 잡으면 힘들다"라고 위로했다. 애쓰지 않아도 된다는 말에 김재화는 후련하다는 듯 미소를 지어 보였다.



달팽이 호텔 직원 김민정도 마찬가지였다. 김민정은 이상은과의 식사 자리에서 "자아가 형성되기 전 배우가 돼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했다. 캐릭터의 감정은 설명할 수 있는데 내 감정을 알지 못했다. 이런 것을 털어내기 위해 등산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민정의 고백에 이상은은 "배우는 그럴 수도 있겠구나. 그런 고민이 있구나"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때로는 자신을 가장 잘 아는 이보다 나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 건넨 한마디가 위로가 될 때가 있다.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마요"라는 이상은의 한마디가 그 예다. 인생의 길목에서 만날 뜻밖의 위로. 그것이 우리가 여행을 떠나는 이유, 그럼에도 앞으로 걸어갈 수 있는 힘이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올리브 '달팽이호텔' 방송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장쯔이 다이아 반지에 왜 모자이크 처리를 했나[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톱배우 장쯔이가 중국에서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의외의 곳에 모자이크 처리가 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1일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내의 낭만 여행' 시즌 2가 방송돼 장쯔이, 셰나 등 스타들이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런데 이 장면에서 시청자의 눈길을 끈 것은 장쯔이의 오른쪽 손이었다. 장쯔이의 오른손에 분홍색 꽃모양 그림을 합성해 무언가를 가린 것.  다만 제작진은 세심하지 못했다. 일부 화면에서만 손가락을 가리고 다른 각도의 화면에는 손가락이 그대로 등장했다. 제작진이 꽃으로 가린 건 장쯔이의 다이아몬드 반지였다. 오른손 세 번째 손가락에 화려한 디자인의 커다란 반지를 착용하고 있다.   장쯔이의 반지에 모자이크 처리를 한데 대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설마 반지가 너무 커서 가린 것인가?"라는 의견에 지배적이다. 한편 중국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낭만 여행'은 부부 관찰 리얼리티로, 아내가 여행을 떠나고 남편이 집을 지키며 서로 거리를 두고 대화를 나누며 서로의 관계를 다시 이해하고 치유하는 과정을 담는다. 장쯔이가 남편인 가수 왕펑과 함께 시즌2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망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