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서지혜 "극중 김래원 250년간 ♥…실제 짝사랑 경험 無" [인터뷰②]

기사입력 2018-02-14 08:00:3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250년을 쌓아온 사랑이다. 그것도 외사랑. '흑기사' 속 서지혜가 그 어려운 걸 해냈다. 한 남자만을 바라보며 250년을 살아온 여자 샤론을 연기한 것이다.



서지혜는 최근 진행된 인터뷰에서 KBS2 '흑기사'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한 작품이 끝난 것에 대해 뿌듯하기도 하고 시원하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해요. 3개월 저도 촬영을 하다 보니까 익숙해졌어요. 촬영을 또 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에요"라고 웃어보였다.



'흑기사'는 사랑하는 여자 정해라(신세경)를 위해 위험한 운명을 받아들이는 순정파 남자 문수호(김래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 서지혜는 애석하게도 문수호를 짝사랑하는 샤론을 연기했다. 그만큼 외로운 인물이다.



"250년 동안 사랑을 받지 못했어요. 너무 많이 서러웠죠. 문수호를 꼬시려고 섹시한 잠옷도 입고 그랬는데 철벽 방어를 하니까. 하하. (김)래원 오빠한테도 '조금만 나에게 다정하게 해주면 안 되냐고'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했어요. 촬영하는 내내 샤론이 불쌍했어요. 사랑받을 줄도, 줄 줄도 모르는 인물이라서 애착이 갔어요."





그 오랜 세월을 단 한 남자만 바라보며 애를 태운 여자 샤론. 특히 외면을 받을수록 문수호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더한 악행을 저질렀다. 이쯤 되면 사랑이 아닌 집착이었다. 그렇다면 실제 서지혜는 어땠을까.



서지혜는 '실제 샤론이라면 어땠을 것 같냐'라는 질문에 "실제라면 혼자 울 것 같아요. 제가 샤론처럼 무섭진 않아요"라고 웃었다. 이어 '실제로 짝사랑을 해봤느냐'라는 질문에 "아니요. 저는 서로 호감이 가지 않으면, 서로 눈이 맞지 않으면 마음이 잘 안 가는 것 같아요. 집착도 안 하는 성격이에요. 그래서 샤론이 더 안쓰럽고 불쌍했어요"라고 털어놨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HB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장쯔이 다이아 반지에 왜 모자이크 처리를 했나[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톱배우 장쯔이가 중국에서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의외의 곳에 모자이크 처리가 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1일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내의 낭만 여행' 시즌 2가 방송돼 장쯔이, 셰나 등 스타들이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런데 이 장면에서 시청자의 눈길을 끈 것은 장쯔이의 오른쪽 손이었다. 장쯔이의 오른손에 분홍색 꽃모양 그림을 합성해 무언가를 가린 것.  다만 제작진은 세심하지 못했다. 일부 화면에서만 손가락을 가리고 다른 각도의 화면에는 손가락이 그대로 등장했다. 제작진이 꽃으로 가린 건 장쯔이의 다이아몬드 반지였다. 오른손 세 번째 손가락에 화려한 디자인의 커다란 반지를 착용하고 있다.   장쯔이의 반지에 모자이크 처리를 한데 대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설마 반지가 너무 커서 가린 것인가?"라는 의견에 지배적이다. 한편 중국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낭만 여행'은 부부 관찰 리얼리티로, 아내가 여행을 떠나고 남편이 집을 지키며 서로 거리를 두고 대화를 나누며 서로의 관계를 다시 이해하고 치유하는 과정을 담는다. 장쯔이가 남편인 가수 왕펑과 함께 시즌2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망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