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박지현 "중학생때 토익 900점…공부만하던 학생"[인터뷰]

기사입력 2018-04-15 08:08: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곤지암'(정범식 감독) 돌풍이다. 오랫동안 침체기를 겪던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곤지암'은 톱스타 한 명 없이 240만 관객을 동원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



배우 박지현은 '곤지암'의 하이라이트를 도맡았다. 박지현이 연기한 캐릭터는 호러 타임즈의 행동파 지현. 영화에서 처음으로 악령의 실체가 드러난 장면과 후반부 빙의 연기로 관객들을 극강의 공포로 몰아넣는 장본인이다.



"오디션 때 빙의 연기를 보여드렸어요. 시나리오에는 '빙의가 됐다'라는 문장만 써있 었는데, '곤지암'에 나온 버전 그대로 했죠. 그때 칭찬을 많이 받았어요. 만약 캐스팅이 된다면 빙의 연기 때문에 된 거라고.(웃음)"



정범식 감독은 '곤지암'에서 파격적인 시도를 했다. 바로, 배우들에게 직접 촬영을 시킨 것. 촬영 퀄리티가 일정 수준에 못 미칠 경우 전부 재촬영을 해야 하는 상황. 정범식 감독은 "무모한 선택"이었다고 말하지만, 결과적으로는 배우들이 직접 찍은 1인칭 영상 덕분에 관객들의 체험 공포는 극대화됐다.





"처음엔 몇몇 장면은 촬영 감독님께서 찍으셨는데, 저희가 찍은 부분이랑 퀄리티 차이가 너무 많이 나는 거죠. 저희는 종종 포커스도 나가고 많이 흔들리고 하니까. 그런데 이런 부분이 영화에 담기면서 오히려 현실감과 극적 재미를 배가한 것 같아요."



물론 어려움도 있었다. 배우들의 동선과 카메라 시점까지 모두 계산해야 했고, 대사 타이밍도 철저히 계산하에 연기했다. 



"제 대사가 끝나는 시점과 상대방이 말하는 시점까지 모두 기억해야 했고 시점, 동선도 외워야 했죠. 조금이라도 연결이 안 맞으면 영상 모두를 쓸 수 없기 때문에 한 장면당 최소 10테이크 정도는 연기했던 것 같아요."



영화 속 지현처럼 평소에도 겁이 없다는 박지현. 영화를 찍으며 무서운 순간은 없었으나 힘든 순간은 있었다고. 집단 치료실에서 나무 관에 손을 넣었다 가까스로 빼는 장면이 그것. 감정적으로 가장 고조된 순간이자 나름의 액션 연기까지 선보여야 했기에 정신적으로도, 신체적으로도 쉽지 않은 장면이었다.



"집단 치료실 찍을 때가 촬영 막바지여서 다들 지쳐있는 상태였어요. 나무 관 장면이랑 '살자'라는 벽 낙서가 '자살'로 바뀌는 장면까지 다 연결됐기 때문에 한 번에 찍어야 했죠. 집단 치료실 장면은 미술 스태프가 나무 관 안에 들어가 제 팔을 잡아당겨줬어요.(웃음) 덕분에 더 탄성 있게 팔을 뺄 수 있었죠. 제 친언니는 시사회 때 그 장면을 보고 울었다고 하더라고요. 마치 제가 진짜 그런 일을 당하는 것 같아서 눈물이 났대요. 저도 고생했던 순간이 떠올라서 조금 울컥하긴 했죠."





한국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학과인 박지현은 '곤지암' 홍보와 학교생활로 정신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는 중학생 시절부터 외고 입시를 준비했을 만큼 모범생이었단다. 평소 언어에 관심이 많아 영어뿐만 아니라 중국어, 일본어에도 능통하다고.



"어렸을 때부터 막연하게 연기가 하고 싶었죠. 정말 막연했어요. 실제로는 공부만 하는 학생이었고요. 중학생 때는 외고 준비를 했거든요. 당시 토익 점수가 900점을 넘기도 했고요. 사실은 연영과 입시 준비를 하고 싶었는데, 부모님께서 일단 대학에 합격하면 원하는 걸 모두 하라고 하셨어요. 돌이켜 보면 연기가 아닌 다른 전공을 택하길 잘한 것 같아요. 다양한 경험, 평범한 학창시절을 보는 일생 역시 연기에 중요하잖아요."



박지현은 그간 100여 편의 오디션에서 떨어지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 데뷔 전까지 가장 힘든 순간은 "일이 없다는 사실"이었다고.



"지금도 무명 신인이지만, 데뷔 전 가장 힘들었던 것은 할 게 없다는 사실이었어요. 일을 하고 싶은데, 배우는 누가 나를 써줘야 일을 할 수 있잖아요. 아무 일 없이 한가한 게 참 힘들었어요. 정말 원했던 작품에 붙고도 이런저런 사정이 생기기도 하고. 그런 일을 겪으면서 일희일비하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죠. 원래 감정이 엄청 풍부한 사람인데, 오디션에 있어서 만큼은 무뎌져야겠더라고요."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워너원, 12월 31일 계약 종료…1월 콘서트 후 아름다운 이별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대한민국 최고 보이그룹 워너원의 행보가 마무리된다. 워너원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 측은 “워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31일 계약을 종료한다”고 금일 밝혔다. 계약은 비록 12월 31일에 종료되지만, 워너원의 공식 활동은 1월까지 이어진다. 워너원은 예정되어있는 연말 시상식에 참석하는 것은 물론, 마지막 공식 스케쥴이 될 1월 콘서트를 통해 팬들과 함께 아름답고 소중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지난해 6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아이돌 그룹 워너원은 첫 번째 앨범 ‘1X1=1(TO BE ONE)’을 시작으로 프리퀄 리패키지 ‘1-1=0 (NOTHING WITHOUT YOU)’, 두 번째 미니앨범 ‘0+1=1(I PROMISE YOU)’ 등을 연달아 발매하며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구가했다. 또한 스페셜 앨범 ‘1÷χ=1(UNDIVIDED)’를 통해서 4팀의 유닛을 결성해 새로운 매력과 성장 가능성 또한 보여줬다. 지난 11월 19일에 발표한 첫 번째 정규앨범 ‘1¹¹=1(POWER OF DESTINY)’은 초동 판매량 43만 8000장 돌파라는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타이틀곡 ‘봄바람’은 멜론, 엠넷, 네이버뮤직 등 7개 주요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ONE : THE WORLD’를 개최해 3개월 동안 미국, 아시아 등 세계14개 도시에서 월드 투어를 펼쳐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보이 그룹임을 모두에게 각인시킨 바 있다.  스윙엔터테인먼트 측은 “약 1년 반이라는 기간 동안 멋진 모습을 보여준 11명의 청춘, 워너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의 새 출발과 활동 또한 응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워너원을 사랑해주신 국내외 많은 팬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드리며, 워너원 멤버들의 앞날을 응원하고 축복해주시길 바란다” 라고 말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감사합니다" 장백지, 출산 후 직접 전한 인사[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셋째 출산을 인정한 장백지가 직접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백지는 17일 오후 자신의 SNS 웨이보 계정에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아들을 출산한 뒤 팬들과 동료들의 축하가 쏟아지자 직접 감사의 메시지를 찍은 것. 짧은 길이의 이 영상에서 장백지는 노란색 재킷을 입고 포니테일 헤어스타일에 동그란 테의 선글라스를 매치해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장백지는 "오늘은 내 '작은 왕자'가 태어난 지 한달이 된 날이다. 여러분의 축복과 응원 모두 감사하다. 여러분께 정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장백지는 "하늘도 내게 이렇게 잘해주고 친구들도 잘해줘서 정말 고맙고, 많이 감사하다"며 재차 인사했다. 근황도 함께 공개했다. 인사 영상과 함께 게재한 또 다른 영상에서 장백지는 이날 저녁 식사를 요리하는 모습을 담아 일상을 전했다. 장백지가 직접 전한 인사에 팬들은 "축하해요" "빨리 복귀해 주세요" "행복하면 됐어요" 등 응원의 반응을 보였다. 결혼 6년 만인 2012년 배우 사정봉과 이혼하고 두 아들을 홀로 키워오던 장백지는 지난 11월 셋째 아들을 출산했다. 장백지 측은 17일 소속사를 통해 출산 사실을 알렸으나, 아이의 생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장백지 웨이보 캡처
연예 '비디오스타' 문희경, 영화 '좋지 아니한가' 찍고 김혜수에 극찬받은 사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문희경과 안성댁 박희진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18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상습 도전러 특집! 고민보다 GO’ 편이 꾸며진다. 상습적으로 도전하는 다섯 사람 문희경, 박희진, 브라이언, 김영희, 김동한이 출연해 이들의 도전 에피소드를 방출하는 것. 특히 이번 편에는 드라마 ‘꼭지’의 아역배우 출신 김희정이 특별 MC로 함께했다. 문희경은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다 영화 ‘좋지 아니한가’에 캐스팅된 늦깎이 신인 때의 일화를 털어놓았다. 특히 당시 최고의 스타였던 김혜수가 신인배우 문희경의 연기에 엄지를 치켜세웠다고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혜수와 관련된 문희경의 자세한 에피소드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희경은 과거 위너의 송민호와 콜라보한 ‘엄마야’라는 곡에 관해 얘기하던 중, 여전히 그 곡에 대한 저작권료를 받는다고 밝혔다. 문희경은 직접 작사에 참여했기에 얼마가 됐든 소중한 금액이라며, 핫한 래퍼들과 콜라보에 도전했던 그때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문희경은 녹화 중 지난달에 받은 ‘엄마야’ 저작권료를 밝혔는데, 생각지 못한 금액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또한 이날 박희진은 안성댁이라는 캐릭터가 만들어진 비화에 대해 밝혔다.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안성댁은 사실 대본에도 없었던 캐릭터였으며 심지어는 제대로 된 이름도 없는 주인 여자 역이었다. 하지만 촬영 첫 날 박희진이 준비한 연기를 보고 모두가 극찬하며 극에 주요한 역할로 자리 잡게 되었음을 밝혔다. 특히 현장에서 박희진의 연기를 본 심혜진이 던진 한마디로 안성댁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고 전했다. 문희경과 박희진의 이야기는 12월 18일(화)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