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아 "브아걸, 멤버간 불화로 해체할 일 절대 없어" [화보]

기사입력 2018-04-16 11:26: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브라운 아이드 걸스 리더, 능력 있는 뮤지션, 만능 보컬, ‘프로듀스 101’ 시즌1 보컬 선생님, 최근 ‘비행소녀’의 비글미 넘치는 모습까지, 팔방미인다운 행보로 활약하고 있는 제아와 bnt가 만났다.



16일 공개된 bnt 화보에서 제아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이하 브아걸) 데뷔 12주년에 대한 소감부터 전했다. “신화, god, S.E.S 선배님들 등 여전히 오랫동안 건재한 활동을 하고 계시지 않나. 물론 12년이란 세월도 길지만 정말 감동받았던 건 요즘 핫한 아이돌만 한다는 지하철 전광판 기념 광고 사진 옆에 우리 사진이 한 달 동안 걸려있었다. 그것도 삼성역 지하철이었는데 12주년 데뷔 축하 광고를 해주신 걸 보고 새삼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너무 감사하고 잊지 못할 선물이었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과 함께 감사함을 전했다.



브아걸 앨범 계획은 언제쯤이냐는 물음에는 “우리는 항상 작업 기간이 짧지만은 않았던 것 같다. 네 명 모두의 에너지가 모였을 때 하고 싶고 지금도 여전히 각자의 음악 작업은 하고 있다. 항상 앨범에 관해 이야기는 많이 나누고 있는데 우선은 개인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지나고 나서 보니 멤버들의 에너지가 모이는 시점이 있더라. 그때 박차를 가해서 해보려고 한다. 브아걸 앨범을 위해 멤버들 모두 에너지를 비축 중이라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장수 걸그룹의 잇다른 해체 소식에 염려하고 있을 팬들에게는 “내가 팀의 리더지만 사실 멤버들이 더 잘 챙겨줄 때도 많다. 사람 일은 모르는 거겠지만 회사나 멤버들 간에 불화로 해체할 일은 절대 없을 거다. 단단함이 없었더라면 12년이라는 시간도 없었을 테니까”라며 그룹의 끈끈함을 전했다.



브아걸이 꾸준히 사랑받는 이유에 대해서 묻자 “앨범이 나오면 뒤늦게 재조명 받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팬분들도 브아걸은 항상 어려운 걸 미리 한다는 의견이 많더라. 모든 앨범이 메가 히트를 하지는 못했지만 저런 반응을 보면 브아걸이라는 존재가 멋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어떻게 보면 나도 브아걸의 팬이라고 할 수 있다”라며 기분 좋은 대답을 전하기도 했다.



다양한 콘셉트로 파격적인 시도를 많이 했던 브아걸이지만 혹시 하기 싫었던 콘셉트가 있냐고 묻자 “어려서 그런지 몰라도 한창 ‘어쩌다’ 활동할 때는 조금 창피했던 것 같다. 지금 생각해보니 그때니까 상큼한 콘셉트도 해볼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지금은 당시 활동한 걸 보면 마냥 소중한 기억이다”라고 전했다.



음악 작업 시 주로 어디서 영감을 받냐는 질문에는 “바쁠 때도 힐링 타임을 가지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한 번은 행사가 한창 많았을 땐데 5일 정도 시간이 나더라. 그때도 훌쩍 여행을 떠났는데 비행기에서 돌아오면서 썼던 곡이 솔로곡 ‘눈물섬’이다. 영감이라는 게 특별히 한정적인 공간과 장소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이랑 놀다가도 떠오르고 특히 요즘에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떠오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브아걸 멤버 중 가장 먼저 결혼한 나르샤에 대해서는 “신기하다. 나르샤가 어른스럽게 변했다. 대화를 하다 보면 철없던 부분이 많이 없어져서 한참 언니같이 여겨진다. 장난치고 놀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이 사라져서 슬프긴 하지만 행복해 보여서 너무 좋다. 좋은 짝을 만난 건 부럽고 축복할 일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는 “이상형은 손끝, 손 잘생긴 남자를 보면 심쿵 한다. 또 피부가 깨끗했으면 좋겠고 향기에 예민하기 때문에 살 냄새가 좋은 사람이 좋다. 얼마 전에 소지섭 씨 손이 카메라 잡힌 걸 봤는데 되게 멋있게 봤었다”라며 솔직한 대답을 전하기도 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bnt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워너원, 12월 31일 계약 종료…1월 콘서트 후 아름다운 이별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대한민국 최고 보이그룹 워너원의 행보가 마무리된다. 워너원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 측은 “워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31일 계약을 종료한다”고 금일 밝혔다. 계약은 비록 12월 31일에 종료되지만, 워너원의 공식 활동은 1월까지 이어진다. 워너원은 예정되어있는 연말 시상식에 참석하는 것은 물론, 마지막 공식 스케쥴이 될 1월 콘서트를 통해 팬들과 함께 아름답고 소중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지난해 6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아이돌 그룹 워너원은 첫 번째 앨범 ‘1X1=1(TO BE ONE)’을 시작으로 프리퀄 리패키지 ‘1-1=0 (NOTHING WITHOUT YOU)’, 두 번째 미니앨범 ‘0+1=1(I PROMISE YOU)’ 등을 연달아 발매하며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구가했다. 또한 스페셜 앨범 ‘1÷χ=1(UNDIVIDED)’를 통해서 4팀의 유닛을 결성해 새로운 매력과 성장 가능성 또한 보여줬다. 지난 11월 19일에 발표한 첫 번째 정규앨범 ‘1¹¹=1(POWER OF DESTINY)’은 초동 판매량 43만 8000장 돌파라는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타이틀곡 ‘봄바람’은 멜론, 엠넷, 네이버뮤직 등 7개 주요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ONE : THE WORLD’를 개최해 3개월 동안 미국, 아시아 등 세계14개 도시에서 월드 투어를 펼쳐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보이 그룹임을 모두에게 각인시킨 바 있다.  스윙엔터테인먼트 측은 “약 1년 반이라는 기간 동안 멋진 모습을 보여준 11명의 청춘, 워너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의 새 출발과 활동 또한 응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워너원을 사랑해주신 국내외 많은 팬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드리며, 워너원 멤버들의 앞날을 응원하고 축복해주시길 바란다” 라고 말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감사합니다" 장백지, 출산 후 직접 전한 인사[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셋째 출산을 인정한 장백지가 직접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백지는 17일 오후 자신의 SNS 웨이보 계정에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아들을 출산한 뒤 팬들과 동료들의 축하가 쏟아지자 직접 감사의 메시지를 찍은 것. 짧은 길이의 이 영상에서 장백지는 노란색 재킷을 입고 포니테일 헤어스타일에 동그란 테의 선글라스를 매치해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장백지는 "오늘은 내 '작은 왕자'가 태어난 지 한달이 된 날이다. 여러분의 축복과 응원 모두 감사하다. 여러분께 정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장백지는 "하늘도 내게 이렇게 잘해주고 친구들도 잘해줘서 정말 고맙고, 많이 감사하다"며 재차 인사했다. 근황도 함께 공개했다. 인사 영상과 함께 게재한 또 다른 영상에서 장백지는 이날 저녁 식사를 요리하는 모습을 담아 일상을 전했다. 장백지가 직접 전한 인사에 팬들은 "축하해요" "빨리 복귀해 주세요" "행복하면 됐어요" 등 응원의 반응을 보였다. 결혼 6년 만인 2012년 배우 사정봉과 이혼하고 두 아들을 홀로 키워오던 장백지는 지난 11월 셋째 아들을 출산했다. 장백지 측은 17일 소속사를 통해 출산 사실을 알렸으나, 아이의 생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장백지 웨이보 캡처
연예 '비디오스타' 문희경, 영화 '좋지 아니한가' 찍고 김혜수에 극찬받은 사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문희경과 안성댁 박희진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18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상습 도전러 특집! 고민보다 GO’ 편이 꾸며진다. 상습적으로 도전하는 다섯 사람 문희경, 박희진, 브라이언, 김영희, 김동한이 출연해 이들의 도전 에피소드를 방출하는 것. 특히 이번 편에는 드라마 ‘꼭지’의 아역배우 출신 김희정이 특별 MC로 함께했다. 문희경은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다 영화 ‘좋지 아니한가’에 캐스팅된 늦깎이 신인 때의 일화를 털어놓았다. 특히 당시 최고의 스타였던 김혜수가 신인배우 문희경의 연기에 엄지를 치켜세웠다고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혜수와 관련된 문희경의 자세한 에피소드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희경은 과거 위너의 송민호와 콜라보한 ‘엄마야’라는 곡에 관해 얘기하던 중, 여전히 그 곡에 대한 저작권료를 받는다고 밝혔다. 문희경은 직접 작사에 참여했기에 얼마가 됐든 소중한 금액이라며, 핫한 래퍼들과 콜라보에 도전했던 그때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문희경은 녹화 중 지난달에 받은 ‘엄마야’ 저작권료를 밝혔는데, 생각지 못한 금액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또한 이날 박희진은 안성댁이라는 캐릭터가 만들어진 비화에 대해 밝혔다.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안성댁은 사실 대본에도 없었던 캐릭터였으며 심지어는 제대로 된 이름도 없는 주인 여자 역이었다. 하지만 촬영 첫 날 박희진이 준비한 연기를 보고 모두가 극찬하며 극에 주요한 역할로 자리 잡게 되었음을 밝혔다. 특히 현장에서 박희진의 연기를 본 심혜진이 던진 한마디로 안성댁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고 전했다. 문희경과 박희진의 이야기는 12월 18일(화)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