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현장] 함소원 "18세 연하 남편 프러포즈, 눈물 펑펑…잘 살게요"

기사입력 2018-04-22 13:30: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이 말의 의미를 화제의 한, 중 커플을 보고 느꼈습니다. 배우 함소원(42)과 남편 진화(24)가 그 주인공입니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무려 18세입니다.



지난 15일 일요일, 강남의 써마드 웨딩 스튜디오입니다. 웨딩 화보 촬영을 위해 함소원과 진화가 두 손을 꼭 잡고 나타났습니다. 따뜻한 봄과 잘 어울리는 부부입니다.



함소원의 시계는 멈춰 있나 봅니다. 인형 같은 외모에 우월한 보디 라인까지, 영화 '색즉시공' 당시 모습 그대로입니다. 진화는 아이돌 멤버인 줄 알았습니다. 현장에서 스태프들이 "잘생겼다"면서 난리가 났습니다. 



아, 이 남자 얼굴뿐인가요. 다 가졌습니다. 진화의 아버지는 중국의 대규모 농장 사업가입니다. 규모는 어느 정도냐고요? '잴 수 없는 정도'라고 함소원이 직접 밝혔습니다.









이날 웨딩 화보 촬영은 하루 종일 진행됐습니다.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만 10여벌 정도 입었습니다. 두사람은 한복을 입고 신혼부부의 포스를 뽐내보기도 합니다. 화려한 비주얼과 케미스트리로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해내는 커플입니다.



오랜 촬영에 함소원은 지칠 때도 있지만, 진화를 보면 웃음을 되찾습니다. 여자는 웃기는 남자가 아니라 나를 웃겨주는 남자를 원한다고 했던가요? 진화가 그랬습니다. 계속 뽀뽀를 하는 등, 진화는 예쁜 누나의 비타민 역할을 충실히했습니다. 함소원은 남편의 애교가 일상이라면서, 안 하면 심심할 것 같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애교쟁이 진화는 카메라 앞에서는 극도로 긴장했습니다. 낯선 한국에서, 그것도 웨딩 촬영이니까 당연한 일입니다. 사진의 콘셉트상 크게 웃으라는 말에도 제대로 웃지 못했습니다. 마음과 몸이 따로 놉니다. 함소원은 진화를 째려보더니, 호탕하게 웃으라고 가르쳐줍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연하 남편 만나서 혼자 신났다고 보일까 봐 겁난다"고 걱정을 드러냈습니다.





촬영 중간, 진화의 깜짝 프러포즈 이벤트도 있었습니다. 달달한 노래가 흘러나오는 현장에 갑자기 엑소의 '으르렁'이 울려퍼집니다. 그리고 진화는 아내 앞에서 준비했던 춤 실력을 보여줍니다. 진화는 한국에서 아이돌이 되기 위해서 연습생 생활을 한 적이 있죠. 긴장을 해서 제 실력을 다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함소원 눈에는 마냥 예뻐 보입니다. 함소원은 눈빛으로 남편을 응원합니다. 그리고 한 장면 한 장면 두 눈에 담으려고 노력합니다.



노래가 끝나자, 진화는 준비했던 꽃다발을 건넵니다. 꽃 사이에 숨겨뒀던 반지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진화의 어머니가 남편한테 선물 받아 30년 동안 끼고 있던 반지입니다. 진화는 부모님의 좋은 기운을 이어받고 싶었다네요. 진화는 "평생토록 당신과 함께하고 싶다"면서 함소원에게 사랑 고백을 했습니다.



결국 함소원은 눈물을 흘려버렸습니다. 행복의 눈물이죠. 함소원은 "뒤늦게 결혼하니까 이렇게 행복한 일도 있네요. 미혼분들 저를 믿고 기다려줬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늦은 결혼이니만큼 쉽지 않은 결혼 생활, 열심히 잘 살아보겠습니다"라고 다짐했습니다. 







18세의 나이 차이 때문에, 함소원과 진화의 부모님도 두 사람의 결혼을 반대했습니다. 하지만 자식 이기는 부모 없죠. 함소원과 진화는 사랑의 힘으로 고난과 역경을 극복했습니다. 두사람은 지난 2월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됐습니다. 결혼식은 올 여름 올릴 예정입니다. 아직 양가 부모님을 만나기 전으로 정확한 날짜는 미정이라고 하네요.



여전히 함소원과 진화를 이해 못하는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 직접 만나본 두사람은 여느 신혼 부부와 똑같았습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이 애틋했습니다. 단지 나이 차이가 남들과 조금 다를 뿐입니다. 두사람을 향해 무조건적인 비판을 하기보다 꽃길을 응원해주는 것이 맞지 않을까요?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해피메리드컴퍼니 웨딩디렉터봉드 더써드마인드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빠져드는 ‘SKY 캐슬’, 결국 최고 시청률 경신[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자꾸 빠져들게 만드는 드라마 ‘SKY 캐슬’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시청률은 수도권 21.9%, 전국 19.9%를 찍었다.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자체 최고 기록. 이날 방송분은 인물들 사이 갈등이 더욱 고조됐다. 시청률 상승은 자연스런 반응. 하서진(염정아 분)는 김주영(김서형 분)의 악행을 덮어줬다. 하지만 김주영에 대한 캐슬 주민들의 의심은 일파만파 퍼졌다. 딸 강예서(김혜윤)의 인생이 걸려있는 문제라 이수임(이태란 분)의 간곡한 애원도 외면했다. 하지만 김주영의 악행을 알게 된 강준상(정준호 분)이 찾아가면서 살벌한 전개가 예고됐다. 주영의 시험지 유출을 알게 된 서진. 혜나는 “강예서, 서울의대 떨어트려주세요. 난 내 실력으로 갈 거니까 예서만 떨어트리면 돼요”라던 혜나에게도 주영은 흔들리지 않았다. 반면 서진은 “틀림없이 김주영 그 여자가 혜나를 죽인 거야”라고 확신했다. 수임은 “예서엄마야 남편의 혼외자식 없어지길 바랐을 테고, 당신은 세상에 밝혀지면 안 되는 비밀이 있었던 거지. 그 비밀이 혜나를 통해서 드러날 것 같으니까 혜나를 죽인 거지”라고 추측했다. 여전히 주영은 태연했다. 준상은 혜나가 자신의 친딸인 걸 알고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어머니 윤여사(정애리 분)는 그런 준상보다 주의 시선을 의식했다.  서진은 딸 예서의 인생을 지키기 위해 주영의 덫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수임 때문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만, 절실한 애원은 끝내 외면했다. ‘SKY 캐슬’, 오늘(19일) 오후 11시, 18회가 방송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JTBC ‘SKY 캐슬’ 화면 캡처
연예 시도 때도 없이 키스하는 김지석♥전소민 [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시도 때도 없이 키스하고 싶다는 김지석 전소민 커플이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서는 사랑하기 때문에 서로에게 맞춰가는 유백(김지석 분)-오강순(전소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백-강순은 연인이 돼 여즉도로 돌아오자마자 아찔한 스캔들에 휘말렸다. 위기가 닥쳤지만 이를 유쾌하게 넘어가며 둘의 사랑은 더욱 단단해졌다.  유백-강순은 연애 첫 날부터 스킨십 속도에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처음부터 다시 천천히 단계를 밟아가요”라는 강순에게 유백은 “네가 원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 할 거니까. 대신 네가 원하면 그게 무엇이든지 다 해 줄 거야”고 배려했다. 하지만 강순은 반전이 있었다. 가슴 속 깊은 곳부터 꿈틀거리는 스킨십 본능이 그것. 강순은 자신도 모르게 자고 있는 유백에게 입술을 내밀었다. 다가오면 슬며시 눈을 감고 키스할 준비를 했다. 강순의 이런 마음을 모르는 유백은 그녀와의 약속을 철썩같이 지켰다. 결국 강순은 유백에게 “원해요! 간절히 원해브러요! 스킨십에 후진이 없다는 걸 알았네요! 지도 막 그짝만 보믄 안고 싶고 키스해불고 싶고 그라네요! 막막 시도때도 없이 키스하고 싶어서 미쳐불겄다구요”라고 고백했다. 결국 유백-강순의 4단 키스가 이뤄졌다. 숨 쉴 틈 없는 뽀뽀세례로 뜨거운 행복을 터뜨렸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N  
연예 '박서원♥' 조수애 "아파서 입원 중…임신 5개월 아니지만 축하 감사"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임신 축하 소감을 전했다. 조수애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파서 입원한 중에 기사가 갑작스럽기도 하고 5개월 아니기도 하지만, 축하 고마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날 조수애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헤럴드경제는 조수애가 현재 임신 21주라고 전한 것. 또한 현재 중앙대학교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알려 걱정을 안겼다. 조수애는 자신을 걱정하는 이들을 위해 직접 입을 연 것. 조수애는 임신5개월이 아니라고 정정하면서도 "축하 고마워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수애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는 지난해 11월 결혼 발표를 했다. 지난해 12월 8일 신라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린 두 사람은 뜨거운 축하 속에 부부가 됐다.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 장남인 박서원은 두산그룹 계열 광고대행사 오리콤 부사장을 거쳐 두산 전무, 두산매거진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2016년 JTBC에 입사해 '아침&', 'LPGA탐구생활', '오늘 굿데이', '전(錢) 국민 프로젝트 슈퍼리치', '골프 어택' 등의 진행을 맡았으며 결혼 전 JTBC를 퇴사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조수애 박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