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라스’ 고두심, 국민엄마가 되기까지... 46년 연기인생

기사입력 2018-05-17 06:50:4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영원한 국민엄마 고두심의 연기 인생이 ‘라디오스타’를 통해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고두심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고두심의 40년 지기인 이계인은 “고두심을 처음 본 순간 동기 중에서도 광채가 났다”라며 그녀의 첫 인상을 전했다. 



이계인의 말처럼 고두심은 빼어난 미모와 연기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여배우. 그녀는 오랜 친구인 이계인에 대해 “옛날엔 말을 잘 못했다. 격이 다르지 않나”라 말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로서 시작도 남달랐다. 고두심은 MBC 공채탤런트 1위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고두심은 “바로 신데렐라가 될 줄 알았는데 심부름만 시키더라. 결국 2년간 회사를 다녔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런 고두심을 카메라 앞에 세운 건 PD의 러브콜. 고두심은 “날 발탁했던 PD가 직접 전화를 걸어 ‘너를 높은 점수로 뽑았는데 왜 방송을 하지 않나?’라 하시더라. 그때부터 연기를 하게 됐다”라며 비화를 전했다. 



드라마 ‘산이 되고 강이 되고’를 시작으로 ‘조선 왕조 500년’ ‘사랑의 굴레’ ‘꽃보다 아름다워’에 이르기까지, 고두심은 46년간 안방극장을 주름잡으며 ‘역대 연기대상 최다 보유자’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데뷔부터 다양한 엄마 역할로 ‘국민엄마’ 칭호도 받았다. 



흥미로운 점은 46년 연기 인생에도 멜로와 시어머니 연기를 해본 적이 없다는 것. 고두심은지금도 멜로를 꿈꾸나 시어머니 연기는 다르다며 “우리나라에선 시어머니 이미지가 있지 않나. 실제로 그렇지 않음에도. 썩 내키지 않는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빠져드는 ‘SKY 캐슬’, 결국 최고 시청률 경신[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자꾸 빠져들게 만드는 드라마 ‘SKY 캐슬’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시청률은 수도권 21.9%, 전국 19.9%를 찍었다.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자체 최고 기록. 이날 방송분은 인물들 사이 갈등이 더욱 고조됐다. 시청률 상승은 자연스런 반응. 하서진(염정아 분)는 김주영(김서형 분)의 악행을 덮어줬다. 하지만 김주영에 대한 캐슬 주민들의 의심은 일파만파 퍼졌다. 딸 강예서(김혜윤)의 인생이 걸려있는 문제라 이수임(이태란 분)의 간곡한 애원도 외면했다. 하지만 김주영의 악행을 알게 된 강준상(정준호 분)이 찾아가면서 살벌한 전개가 예고됐다. 주영의 시험지 유출을 알게 된 서진. 혜나는 “강예서, 서울의대 떨어트려주세요. 난 내 실력으로 갈 거니까 예서만 떨어트리면 돼요”라던 혜나에게도 주영은 흔들리지 않았다. 반면 서진은 “틀림없이 김주영 그 여자가 혜나를 죽인 거야”라고 확신했다. 수임은 “예서엄마야 남편의 혼외자식 없어지길 바랐을 테고, 당신은 세상에 밝혀지면 안 되는 비밀이 있었던 거지. 그 비밀이 혜나를 통해서 드러날 것 같으니까 혜나를 죽인 거지”라고 추측했다. 여전히 주영은 태연했다. 준상은 혜나가 자신의 친딸인 걸 알고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어머니 윤여사(정애리 분)는 그런 준상보다 주의 시선을 의식했다.  서진은 딸 예서의 인생을 지키기 위해 주영의 덫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수임 때문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만, 절실한 애원은 끝내 외면했다. ‘SKY 캐슬’, 오늘(19일) 오후 11시, 18회가 방송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JTBC ‘SKY 캐슬’ 화면 캡처
연예 시도 때도 없이 키스하는 김지석♥전소민 [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시도 때도 없이 키스하고 싶다는 김지석 전소민 커플이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서는 사랑하기 때문에 서로에게 맞춰가는 유백(김지석 분)-오강순(전소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백-강순은 연인이 돼 여즉도로 돌아오자마자 아찔한 스캔들에 휘말렸다. 위기가 닥쳤지만 이를 유쾌하게 넘어가며 둘의 사랑은 더욱 단단해졌다.  유백-강순은 연애 첫 날부터 스킨십 속도에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처음부터 다시 천천히 단계를 밟아가요”라는 강순에게 유백은 “네가 원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 할 거니까. 대신 네가 원하면 그게 무엇이든지 다 해 줄 거야”고 배려했다. 하지만 강순은 반전이 있었다. 가슴 속 깊은 곳부터 꿈틀거리는 스킨십 본능이 그것. 강순은 자신도 모르게 자고 있는 유백에게 입술을 내밀었다. 다가오면 슬며시 눈을 감고 키스할 준비를 했다. 강순의 이런 마음을 모르는 유백은 그녀와의 약속을 철썩같이 지켰다. 결국 강순은 유백에게 “원해요! 간절히 원해브러요! 스킨십에 후진이 없다는 걸 알았네요! 지도 막 그짝만 보믄 안고 싶고 키스해불고 싶고 그라네요! 막막 시도때도 없이 키스하고 싶어서 미쳐불겄다구요”라고 고백했다. 결국 유백-강순의 4단 키스가 이뤄졌다. 숨 쉴 틈 없는 뽀뽀세례로 뜨거운 행복을 터뜨렸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N  
연예 '박서원♥' 조수애 "아파서 입원 중…임신 5개월 아니지만 축하 감사"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임신 축하 소감을 전했다. 조수애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파서 입원한 중에 기사가 갑작스럽기도 하고 5개월 아니기도 하지만, 축하 고마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날 조수애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헤럴드경제는 조수애가 현재 임신 21주라고 전한 것. 또한 현재 중앙대학교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알려 걱정을 안겼다. 조수애는 자신을 걱정하는 이들을 위해 직접 입을 연 것. 조수애는 임신5개월이 아니라고 정정하면서도 "축하 고마워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수애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는 지난해 11월 결혼 발표를 했다. 지난해 12월 8일 신라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린 두 사람은 뜨거운 축하 속에 부부가 됐다.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 장남인 박서원은 두산그룹 계열 광고대행사 오리콤 부사장을 거쳐 두산 전무, 두산매거진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2016년 JTBC에 입사해 '아침&', 'LPGA탐구생활', '오늘 굿데이', '전(錢) 국민 프로젝트 슈퍼리치', '골프 어택' 등의 진행을 맡았으며 결혼 전 JTBC를 퇴사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조수애 박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