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프로듀스48] ‘국프 대표’ 이승기, 장근석·보아와 다른 자신감

기사입력 2018-06-11 18:00: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프로듀스48’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 첫 걸음을 내딛었다. ‘프로듀스101’ 시즌 1 장근석과 시즌2 보아의 명성을 잇는 시즌3 국민 프로듀서 대표가 될 수 있을까.



Mnet ‘프로듀스48’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개최된 가운데 김용범 CP, 안준영 PD, 이승기, 이홍기, 치타,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 리 등이 참석했다.



‘프로듀스48’은 아키모토 야스시의 탁월한 프로듀싱 능력의 산물인 ‘AKB48’과 Mnet의 대표적인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101’ 시스템을 결합한 초대형 프로젝트다.



특히 ‘프로듀스48’에서 두드러지는 활약을 할 주인공은 이승기. 그는 ‘프로듀스48’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 한일 연습생 96명을 이끌어야 하는 역할을 맡았다. 이에 “한일 연습생들의 조력자의 역할로 프로그램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기가 ‘프로듀스48’ 국민 프로듀서 대표가 된 이유는 무엇일까. 안준영 PD는 “이승기에게 여러 번 러브콜을 보냈다. 어린 나이에 가수로 데뷔 했고, 탁월한 진행능력이 있다”면서 “국민 프로듀서가 10대 20대의 프로그램이 아닌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길 바랐다. 이승기만한 사람이 있을까 해서 계속 러브콜을 했다”고 밝혔다.



‘프로듀스48’ 제작진의 끝없는 러브콜로 이승기는 국민 프로듀서 대표를 수락했다. 그는 “끝없는 러브콜과 ‘너 밖에 없다’라는 칭찬에 기분이 좋아졌었다”면서도 “지금 우리나라의 음악 산업이 국내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글로벌로 가는 태동 중인 것 같다. ‘프로듀스48’을 통해 탄생하는 걸그룹은 그렇게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알렸다.



시즌1 장근석과 시즌2 보아의 역할이 컸기에 이승기도 부담감이 만만찮을 터. 이승기는 “장근석과 보아는 각자 색이 강렬했다. 보아는 가수로서 본인이 이뤄놓은 것이 많고 경험이 풍부하다”면서 “저는 연습생들이 조금 더 편안하게 무대를 보여주고 역량을 발휘할 수 있게 하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예능과 연기를 하며 두루 얻었던 경험이 있다. 무대에 서면 서바이벌이라는 압박감 때문에 자신의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그런 걸 잘 이끌어낼 수 있는 조력자 역할로 대표직을 수행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까지 이승기는 ‘프로듀스48’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K팝이 글로벌로 가는 진정한 시기라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스타들이 필요한데, 그 스타는 ‘프로듀스48’에서 나오길 간절히 바란다”며 “다양한 의견이 있겠지만, 첫 방송부터 마지막까지 이 친구들이 어떤 열정으로 성장해나갈지 따뜻하게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프로듀스48’은 한국 Mnet과 일본 BS스카파에서 동시 방송한다. 오는 15일 첫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대한민국 암덩어리 도려내야지"…'뺑반' 통쾌한 캐릭터 열전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뺑반'(한준희 감독)이 캐릭터 포스터 8종을 공개했다. '뺑반'은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 염정아, 손석구, 샤이니 키(김기범) 그리고 이성민까지 보는 것만으로도 풍성함을 전하는 역대급 캐스팅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 올린다.  '뺑반'을 통해 강렬한 캐릭터 변신을 선보일 공효진의 캐릭터 포스터는 선글라스를 끼고 남다른 포스를 뿜어내는 ‘은시연’의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원래 그렇게 매뉴얼 없이 수사하니?”라는 ‘시연’의 대사는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경찰의 면모를 드러내며 공효진이 새롭게 보여줄 매력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덥수룩한 머리, 안경, 가죽 자켓까지 독특한 스타일로 변신한 류준열의 캐릭터 포스터는 남다른 감각으로 범인을 쫓는 뺑반 에이스 ‘서민재’의 개성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특히 “근데 사건에 크고 작은 게 있습니까?”라는 대사는 ‘민재’의 철저한 사명감을 드러내며 '뺑반'에서 펼칠 열혈 수사를 더욱 궁금케 한다.  서늘한 표정으로 보는 이를 압도하는 조정석의 캐릭터 포스터는 스피드광 사업가 ‘정재철’의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뺑반'을 통해 생애 첫 악역에 도전한 조정석은 “내가 죽는 거 겁나는 사람처럼 보여요?”라는 대사처럼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캐릭터로 지금껏 본 적 없는 연기 변신을 펼칠 것이다.  내사과 과장 ‘윤지현’ 역을 맡은 염정아의 캐릭터 포스터는 진지한 표정으로 수사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을 담아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대한민국 암 덩어리들 도려내러 가야지. 우리 경찰이잖아”라는 ‘윤과장’의 대사는 확고한 신념을 지닌 경찰 캐릭터의 냉철한 카리스마를 전한다.  “임신한 경찰 처음봐?”라는 대사로 궁금증을 높이는 전혜진의 캐릭터 포스터는 뺑반 리더 ‘우선영 계장’의 여유로운 표정을 통해 든든한 리더십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게 한다.  손석구의 캐릭터 포스터는 “제가 말씀드렸죠? 서류가 있어야 현장도 굴러가는 거”라는 대사로 뺑소니 전담반을 돕는 금수저 검사 ‘기태호’가 사건 수사에 어떤 도움을 줄 지 궁금증을 높인다. 첫 스크린 데뷔를 앞둔 샤이니 키(김기범)의 캐릭터 포스터는 “형님들, 나오셨습니까?”라는 친근한 대사로 개성만점 레커차 기사 ‘한동수’의 매력을 전한다.  공식 뺑반 자문이자 ‘민재’의 아버지 ‘서정채’ 역을 맡아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일 이성민의 캐릭터 포스터는 “계속 잘 갚으면서 살자, 아들”이라는 대사로 ‘민재’ 부자의 특별한 이야기를 궁금케 한다.  '뺑반'은 1월 30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뺑반' 포스터
연예 지오♥최예슬, 동거 시작 "2019년 버킷리스트…부모님 허락 맡았다"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엠블랙 지오, 배우 최예슬이 동거 소식을 전했다. 지오와 최예슬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대 발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두 사람은 "제목을 보고 많이 놀라셨을 것 같다. 저희의 2019년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동거였다"고 동거를 발표했다. 지오와 최예슬은 "아무래도 모든 시간을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큰 이유였던 것 같다. 결혼을 생각하고 있는 저희에게는 어쩌면 정말 필요한 과정이라고 생각했다"고 그 이유를 털어놨다. 지오는 "물론 견해와 가치관에 따라서 저희와 다른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계실 수 있다. 같이 지내면서 서로에 대해 더욱 깊게 알아가고 서로를 더 존중하고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예슬은 "이러한 생각들을 부모님께 정중하게 말씀드렸고 정말 감사하게도 부모님께서 허락을 해주셨다. 그래서 오늘부로 동거를 시작함과 동시에 여러분들에게 이 기쁜 소식을 알려드리고 앞으로도 많은 콘텐츠로 만나겠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저희보다 먼저 동거를 하고 있는 연인분들, 동거를 했다가 부부관계로 발전하신 선배님들의 생각을 이영상과 앞으로의 영상에 많이 남겨주시면 더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지오와 최예슬은 2018년 1월 TV리포트의 단독 보도로 열애가 알려진 후 연예계 대표 공개 연인으로 자리매김했다. SNS,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알콩달콩한 모습을 공개하며 사랑을 받고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지오 최예슬
연예 ‘남자친구’ 송혜교, 짙어진 감성 멜로, 먹먹한 눈물 엔딩 [콕TV]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남자친구’ 송혜교의 멜로에 눈물이 난다. 송혜교는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유영아 극본, 박신우 연출)에서 더욱 깊어진 감성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가슴 한구석을 저릿하게 만드는 송혜교의 연기가 애틋해지는 드라마의 스토리에 몰입도를 높인다. 지난 17일 방송된 ‘남자친구’ 14회에서는 이러한 송혜교의 감성 연기가 오롯이 빛났다. 드라마를 꽉 채운 송혜교의 눈물이 처음부터 끝까지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별을 결심하는 차수현(송혜교)의 모습이 그려졌다. 헤어져야 한다는 현실과 행복해지고 싶은 꿈 사이에서 고민하는 차수현의 마음이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차수현은 자신 때문에 김진혁(박보검)과 그의 가족들의 일상이 흔들리자 힘들어했다. 김진혁과 계속 만나도 될지 걱정하면서도, 끝내 “나 정말 헤어지기 싫어”라고 속마음을 터뜨리며 울었다. 차수현에게 김진혁은 처음이었다. “웃는 날이 많아졌어요. 이렇게 행복한 적 처음이에요”라는 차수현의 대사에서는 그녀가 얼마나 숨 막히는 인생을 살아왔는지, 김진혁을 얼마나 생각하는지 알 수 있었다. 그러나 차수현은 행복함 속에 불안함을 가지고 있었다. 자신이 다가설수록 김진혁의 일상이 흔들린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차수현은 눈물이 가득 고인 눈으로 헤어짐을 결심했다. 이러한 차수현의 애절하고도 순수한 사랑을 송혜교는 섬세하게 그려나갔다. 이전보다 더욱 농도 짙어진 송혜교의 감정 연기가 돋보였다. 김진혁에 대한 차수현의 애틋한 마음이 송혜교의 눈물 한 방울에, 한 숨에 고스란히 묻어 나온다고 느껴질 정도로. 슬픔을 가득 품은 얼굴만 봐도 가슴이 먹먹해지고, 눈물이 차오른 눈만 봐도 뭉클해지는, 송혜교의 연기는 안방극장을 내내 울렸다. 송혜교의 감성 멜로는 믿고 본다는 믿음을 줬다. 긴 시간 동안 송혜교가 사랑 받은 이유는 바로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부르고, 가슴 한 구석을 자극하는 감성의 힘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스토리를 깊이 있게 채워나갈 송혜교. 매 회 멜로 연기의 방점을 찍는 송혜교가 있기에, ‘남자친구’를 끝까지 보게 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남자친구’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