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400만 돌파…신드롬 어떻게 가능했나

기사입력 2018-06-14 13:29:2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이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러한 폭발적 흥행이 가능했던 이유가 무엇인지, 흥행 포인트를 짚어 본다. 



1. 1993년부터 시작된 '쥬라기' 시리즈의 장수



'쥬라기' 시리즈는 1993년 '쥬라기 공원'부터 2018년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까지 25년 동안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장수 시리즈. '쥬라기 공원'이 첫 선을 보였을 때 상상 속에서만 존재했던 공룡이 스크린 위를 누비는 생생한 비주얼은 아직까지 회자가 되고 있다. 





2015년 '쥬라기 월드'는 전 세계 역대 흥행 5위에 오른 것은 물론, 메르스 사태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554만 관객을 동원하며 시리즈의 위엄을 보여준 바 있다. 이렇게 전작들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에도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2. 올 여름을 여는 지상 최대의 블록버스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이후 여느 때 보다 빠르게 찾아온 더위에 시원한 재미를 선사할 블록버스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던 때,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의 압도적 스펙터클과 스릴 넘치는 스토리는 관객들을 완벽하게 사로잡을 수 있었던 비결.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심장을 요동치게 하는 화산 폭발 시퀀스부터 존재해선 안될 생명체 ‘인도미누스 랩터’와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추격전까지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며 올여름을 여는 지상 최대의 블록버스터로써 관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 같은 관심은 특별관 포맷으로도 이어져 역대 최고 4DX 오프닝 기록을 경신했을 뿐만 아니라 역대급 IMAX 흥행 기록을 거두며 올 여름 최고의 엔터테이닝 영화로 꼽히고 있다. 





3. 전 세대 및 가족 관객이 열광한 영화



흥행 원동력은 전세대의 고른 지지가 바탕에 있었다. 일반적으로 극장에서 관객들의 인적 자료는 공개하지 않으나, CGV 예매분포를 살펴보면 20대부터 40대까지 고른 선택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라 10대 예매 비중도 종전 블록버스터 중 역대급 기록에 해당된다. 

특히, 자녀를 둔 부모들이 모이는 카페나 사이트에서 가족과 함께 영화를 보았다는 후기가 이어지며 가족 단위 관객의 전폭적인 지지 역시 흥행에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바탕으로 지방 선거 연휴까지 완벽하게 장악했으며, 이른 더위가 맞물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시원한 여름 블록버스터를 즐기기 위한 관객들이 발걸음이 이어질 예정이다. 



4. 국가 및 세대 불문 흥행 아이콘 ‘공룡’



‘공룡’은 오랜 시간 동안 국적과 세대를 불문하고 사랑 받아온 키워드다. 1993년 '쥬라기 공원'을 시작으로 25년간 영화 '쥬라기' 시리즈가 전세계인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것 뿐만 아니라 ‘공룡 메카드’ 등 공룡 관련 완구 상품과 애니메이션 작품이 끊임 없이 출시되고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 이에 대한 반증.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쥬라기 월드’ 최강자 티렉스, 인간과 교감하는 벨로시랩터 블루, 압도적 스케일의 모사사우르스, 강렬한 신스틸러 스티키몰로크 등 다채로운 공룡들이 총출동한 환상적인 공룡의 세상을 소환, 전세계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이끌어내며 폭발적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빠져드는 ‘SKY 캐슬’, 결국 최고 시청률 경신[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자꾸 빠져들게 만드는 드라마 ‘SKY 캐슬’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시청률은 수도권 21.9%, 전국 19.9%를 찍었다.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자체 최고 기록. 이날 방송분은 인물들 사이 갈등이 더욱 고조됐다. 시청률 상승은 자연스런 반응. 하서진(염정아 분)는 김주영(김서형 분)의 악행을 덮어줬다. 하지만 김주영에 대한 캐슬 주민들의 의심은 일파만파 퍼졌다. 딸 강예서(김혜윤)의 인생이 걸려있는 문제라 이수임(이태란 분)의 간곡한 애원도 외면했다. 하지만 김주영의 악행을 알게 된 강준상(정준호 분)이 찾아가면서 살벌한 전개가 예고됐다. 주영의 시험지 유출을 알게 된 서진. 혜나는 “강예서, 서울의대 떨어트려주세요. 난 내 실력으로 갈 거니까 예서만 떨어트리면 돼요”라던 혜나에게도 주영은 흔들리지 않았다. 반면 서진은 “틀림없이 김주영 그 여자가 혜나를 죽인 거야”라고 확신했다. 수임은 “예서엄마야 남편의 혼외자식 없어지길 바랐을 테고, 당신은 세상에 밝혀지면 안 되는 비밀이 있었던 거지. 그 비밀이 혜나를 통해서 드러날 것 같으니까 혜나를 죽인 거지”라고 추측했다. 여전히 주영은 태연했다. 준상은 혜나가 자신의 친딸인 걸 알고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어머니 윤여사(정애리 분)는 그런 준상보다 주의 시선을 의식했다.  서진은 딸 예서의 인생을 지키기 위해 주영의 덫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수임 때문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만, 절실한 애원은 끝내 외면했다. ‘SKY 캐슬’, 오늘(19일) 오후 11시, 18회가 방송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JTBC ‘SKY 캐슬’ 화면 캡처
연예 시도 때도 없이 키스하는 김지석♥전소민 [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시도 때도 없이 키스하고 싶다는 김지석 전소민 커플이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서는 사랑하기 때문에 서로에게 맞춰가는 유백(김지석 분)-오강순(전소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백-강순은 연인이 돼 여즉도로 돌아오자마자 아찔한 스캔들에 휘말렸다. 위기가 닥쳤지만 이를 유쾌하게 넘어가며 둘의 사랑은 더욱 단단해졌다.  유백-강순은 연애 첫 날부터 스킨십 속도에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처음부터 다시 천천히 단계를 밟아가요”라는 강순에게 유백은 “네가 원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 할 거니까. 대신 네가 원하면 그게 무엇이든지 다 해 줄 거야”고 배려했다. 하지만 강순은 반전이 있었다. 가슴 속 깊은 곳부터 꿈틀거리는 스킨십 본능이 그것. 강순은 자신도 모르게 자고 있는 유백에게 입술을 내밀었다. 다가오면 슬며시 눈을 감고 키스할 준비를 했다. 강순의 이런 마음을 모르는 유백은 그녀와의 약속을 철썩같이 지켰다. 결국 강순은 유백에게 “원해요! 간절히 원해브러요! 스킨십에 후진이 없다는 걸 알았네요! 지도 막 그짝만 보믄 안고 싶고 키스해불고 싶고 그라네요! 막막 시도때도 없이 키스하고 싶어서 미쳐불겄다구요”라고 고백했다. 결국 유백-강순의 4단 키스가 이뤄졌다. 숨 쉴 틈 없는 뽀뽀세례로 뜨거운 행복을 터뜨렸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N  
연예 '박서원♥' 조수애 "아파서 입원 중…임신 5개월 아니지만 축하 감사"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임신 축하 소감을 전했다. 조수애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파서 입원한 중에 기사가 갑작스럽기도 하고 5개월 아니기도 하지만, 축하 고마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날 조수애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헤럴드경제는 조수애가 현재 임신 21주라고 전한 것. 또한 현재 중앙대학교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알려 걱정을 안겼다. 조수애는 자신을 걱정하는 이들을 위해 직접 입을 연 것. 조수애는 임신5개월이 아니라고 정정하면서도 "축하 고마워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수애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는 지난해 11월 결혼 발표를 했다. 지난해 12월 8일 신라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린 두 사람은 뜨거운 축하 속에 부부가 됐다.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 장남인 박서원은 두산그룹 계열 광고대행사 오리콤 부사장을 거쳐 두산 전무, 두산매거진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2016년 JTBC에 입사해 '아침&', 'LPGA탐구생활', '오늘 굿데이', '전(錢) 국민 프로젝트 슈퍼리치', '골프 어택' 등의 진행을 맡았으며 결혼 전 JTBC를 퇴사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조수애 박서원